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불상 훔친 혐의로 기소된 한국인 무죄 주장”
입력 2015.02.19 (15:50) 국제
일본에서 불상과 경전을 훔친 혐의 등으로 기소된 한국인 70살 김 모 씨가 재판에서 무죄를 주장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검찰은 오늘 나가사키 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김 씨 일행이 불상을 훔쳐 한국에서 팔려고 했다고 주장했고, 김 씨는 절도 사건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맞섰습니다.

김 씨 등 한국인 4명은 지난해 11월 나가사키 현 쓰시마 시의 한 사찰 창고에서 시정 유형문화재인 탄생불과 대반야경 360권을 훔쳐 한국으로 밀수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일 불상 훔친 혐의로 기소된 한국인 무죄 주장”
    • 입력 2015-02-19 15:50:04
    국제
일본에서 불상과 경전을 훔친 혐의 등으로 기소된 한국인 70살 김 모 씨가 재판에서 무죄를 주장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검찰은 오늘 나가사키 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김 씨 일행이 불상을 훔쳐 한국에서 팔려고 했다고 주장했고, 김 씨는 절도 사건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맞섰습니다.

김 씨 등 한국인 4명은 지난해 11월 나가사키 현 쓰시마 시의 한 사찰 창고에서 시정 유형문화재인 탄생불과 대반야경 360권을 훔쳐 한국으로 밀수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