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미아동 버스-승용차 부딪쳐 30명 다쳐
입력 2015.02.19 (20:04) 수정 2015.02.19 (22:17) 사회
오늘 오후 3시 15분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도봉세무서 앞에서 버스와 승용차가 부딪쳤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45살 차 모 씨와 버스승객 등 30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귀경차량이 많아 도로가 혼잡한 상황에서 승용차가 차선을 변경하려다 뒤에 오던 버스와 부딪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서울 미아동 버스-승용차 부딪쳐 30명 다쳐
    • 입력 2015-02-19 20:04:24
    • 수정2015-02-19 22:17:21
    사회
오늘 오후 3시 15분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도봉세무서 앞에서 버스와 승용차가 부딪쳤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45살 차 모 씨와 버스승객 등 30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귀경차량이 많아 도로가 혼잡한 상황에서 승용차가 차선을 변경하려다 뒤에 오던 버스와 부딪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