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불의·부패가 극단주의 온상”
입력 2015.02.20 (05:13) 국제

사람들이 불의나 부패로 인한 모욕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느낄 때 극단주의에 물들게 된다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적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워싱턴 DC에서 열린 폭력적 극단주의 대처를 위한 정상회의에서 IS의 잔혹 행위와 프랑스 테러 등을 언급하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또, 어떤 공동체에서 사람들이 사회의 완전한 일원이 될 수 없다고 느낀다면 공포와 적개심에 지배되고 결국은 극단주의의 제물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런 상황을 막으려면 먼저 정치, 시민 사회, 종교 지도자들이 종파주의적 분쟁을 지양해야 하고, 더 많은 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특히 문명의 충돌이라거나, 미국과 서방이 무슬림을 억누르고 있다는 식의 거짓말을 물리칠 책임이 무슬림 사회의 종교 지도자나 학자에게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오바마 “불의·부패가 극단주의 온상”
    • 입력 2015-02-20 05:13:52
    국제

사람들이 불의나 부패로 인한 모욕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느낄 때 극단주의에 물들게 된다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적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워싱턴 DC에서 열린 폭력적 극단주의 대처를 위한 정상회의에서 IS의 잔혹 행위와 프랑스 테러 등을 언급하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또, 어떤 공동체에서 사람들이 사회의 완전한 일원이 될 수 없다고 느낀다면 공포와 적개심에 지배되고 결국은 극단주의의 제물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런 상황을 막으려면 먼저 정치, 시민 사회, 종교 지도자들이 종파주의적 분쟁을 지양해야 하고, 더 많은 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특히 문명의 충돌이라거나, 미국과 서방이 무슬림을 억누르고 있다는 식의 거짓말을 물리칠 책임이 무슬림 사회의 종교 지도자나 학자에게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