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밥 먹으러 왔다!” 불도저 고양이
입력 2015.02.20 (06:48) 수정 2015.02.20 (08: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폭설이 강타하면서 눈 속에 묻힌 가정집인데요.

베란다 문을 연 여성!

밥그릇을 흔들며 눈 더미 너머로 누군가를 부르는데요.

그 순간, 엄청나게 쌓인 눈을 뚫고 고양이 한 마리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밥 먹을 시간이라는 주인의 목소리에 불도저처럼 집안으로 돌진한 고양이!

"우와~ 밥이다. 밥!!"

집안보다 바깥에서 놀기 좋아하는 고양이에게 깜짝 괴력을 선사한 식사시간입니다.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었습니다.

  • [세상의 창] “밥 먹으러 왔다!” 불도저 고양이
    • 입력 2015-02-20 06:50:43
    • 수정2015-02-20 08:06:32
    뉴스광장 1부

폭설이 강타하면서 눈 속에 묻힌 가정집인데요.

베란다 문을 연 여성!

밥그릇을 흔들며 눈 더미 너머로 누군가를 부르는데요.

그 순간, 엄청나게 쌓인 눈을 뚫고 고양이 한 마리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밥 먹을 시간이라는 주인의 목소리에 불도저처럼 집안으로 돌진한 고양이!

"우와~ 밥이다. 밥!!"

집안보다 바깥에서 놀기 좋아하는 고양이에게 깜짝 괴력을 선사한 식사시간입니다.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