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판사 외면에 점자도서 태부족
입력 2015.02.20 (06:50) 수정 2015.02.20 (08: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각장애인들은 점자도서로 지식도 쌓고 세상과 소통도 합니다.

그런데, 출판사들이 점자도서를 제작하기 쉽도록 파일 형태로 책을 제공하지 않고 있어서 시각장애인들이 점자도서 활용에 큰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최준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학 개강을 앞두고, 대학생들은 새 학기를 준비하느라 분주합니다.

하지만, 시각장애인 대학생 김준형 씨는 걱정이 큽니다.

점자 교재 제작이 늦어져 자칫 교재 없이 강의를 들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준형(시각장애 1급 대학생) : "수업을 따라갈 수도 없고, 과제 수행하기도 어렵고. 그렇게 되면 아무래도 불이익을 받는 건 학생이잖아요. 성적을 잘 받아야 하는데, 성적이 안 되는 거죠."

책 한 권을 구입해 스캔과 교열 등의 과정을 거쳐 점자 단말기 전용 파일로 만드는 데는 평균 40일이 걸립니다.

출판사가 컴퓨터 파일 형태로 책을 제출하면 일주일 안에도 가능한 일이지만, 출판사들은 저작물이 유출될 수 있다며, 거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보성(국립장애인도서관 자료개발과 사무관) : "사실 디지털 파일이 유출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고요. 막연한 걱정, 우려 이런 게 가장 큰 문제점인 것 같습니다."

심지어 국립장애인도서관이 컴퓨터 파일 제출을 요구해도 출판사의 절반 이상이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학습권 보장을 위해 시각장애인이 구입한 도서에 대해서는 출판사의 파일 제출을 법으로 강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인터뷰> 김두현(서울점자도서관장) : "도서를 구매한 시각장애인이 바로 바로 원하는 자료를 대체자료 형태로 받아서 읽을 수 있도록 하는 것도 필요하겠습니다."

25만 명에 달하는 국내 시각장애인들이 배울 권리에서마저 소외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출판사 외면에 점자도서 태부족
    • 입력 2015-02-20 06:56:04
    • 수정2015-02-20 08:06: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시각장애인들은 점자도서로 지식도 쌓고 세상과 소통도 합니다.

그런데, 출판사들이 점자도서를 제작하기 쉽도록 파일 형태로 책을 제공하지 않고 있어서 시각장애인들이 점자도서 활용에 큰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최준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학 개강을 앞두고, 대학생들은 새 학기를 준비하느라 분주합니다.

하지만, 시각장애인 대학생 김준형 씨는 걱정이 큽니다.

점자 교재 제작이 늦어져 자칫 교재 없이 강의를 들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준형(시각장애 1급 대학생) : "수업을 따라갈 수도 없고, 과제 수행하기도 어렵고. 그렇게 되면 아무래도 불이익을 받는 건 학생이잖아요. 성적을 잘 받아야 하는데, 성적이 안 되는 거죠."

책 한 권을 구입해 스캔과 교열 등의 과정을 거쳐 점자 단말기 전용 파일로 만드는 데는 평균 40일이 걸립니다.

출판사가 컴퓨터 파일 형태로 책을 제출하면 일주일 안에도 가능한 일이지만, 출판사들은 저작물이 유출될 수 있다며, 거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보성(국립장애인도서관 자료개발과 사무관) : "사실 디지털 파일이 유출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고요. 막연한 걱정, 우려 이런 게 가장 큰 문제점인 것 같습니다."

심지어 국립장애인도서관이 컴퓨터 파일 제출을 요구해도 출판사의 절반 이상이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학습권 보장을 위해 시각장애인이 구입한 도서에 대해서는 출판사의 파일 제출을 법으로 강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인터뷰> 김두현(서울점자도서관장) : "도서를 구매한 시각장애인이 바로 바로 원하는 자료를 대체자료 형태로 받아서 읽을 수 있도록 하는 것도 필요하겠습니다."

25만 명에 달하는 국내 시각장애인들이 배울 권리에서마저 소외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