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염없이 눈물만…세월호 유가족의 첫 설날
입력 2015.02.20 (07:07) 수정 2015.02.20 (08: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유가족들이 사고 이후 첫 설날을 맞았습니다.

유족들은 자녀들이 생전에 좋아했던 음식을 영정 앞에 올리며, 적적한 마음을 달랬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케잌과 치킨, 피자와 콜라가 설 차례상에 올랐습니다.

세월호 사고로 숨진 학생들이 생전에 좋아하던 음식들입니다.

미소짓는 학생들의 영정을 바라보며, 부모들은 하염없이 눈물만 흘립니다.

<인터뷰> 이중섭(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작년까지만 해도 우리 네 식구가 영원히 행복하게 서로 보듬어주면서 영원할 것 같았는데…"

사고 이후 처음 설날을 맞았지만, 떡국은 올리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김성실(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아직 보내지를 못했잖아요.저희가.저희들 마음에 조금, 이 정도면 아이들을 기릴 수 있겠다 할때 그때 떡국을 올리려고 합니다."

설날에는 반가운 손님의 방문을 알리려고 까치가 운다지만, 기다림에 지친 세월호 유가족들에게는 다른 사람들의 얘기일 뿐입니다.

<인터뷰> 김미현(세월호 희생가 유가족) : "내가 언제까지 이 현실을 이렇게 살아가야 하나….다른 분들은 명절이라고 생각하실지 몰라도 우리는 매일 매일이 똑같거든요."

실종자 가족들은 추모식 대신 팽목항을 찾아 아직 차가운 물 속에 있을 가족의 이름을 목놓아 불렀습니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세월호 유족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합동 차례가 열렸습니다.

합동차례에 참여한 시민들은 유가족을 위로하고 희생자들을 추모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하염없이 눈물만…세월호 유가족의 첫 설날
    • 입력 2015-02-20 07:11:28
    • 수정2015-02-20 08:49:4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세월호 유가족들이 사고 이후 첫 설날을 맞았습니다.

유족들은 자녀들이 생전에 좋아했던 음식을 영정 앞에 올리며, 적적한 마음을 달랬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케잌과 치킨, 피자와 콜라가 설 차례상에 올랐습니다.

세월호 사고로 숨진 학생들이 생전에 좋아하던 음식들입니다.

미소짓는 학생들의 영정을 바라보며, 부모들은 하염없이 눈물만 흘립니다.

<인터뷰> 이중섭(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작년까지만 해도 우리 네 식구가 영원히 행복하게 서로 보듬어주면서 영원할 것 같았는데…"

사고 이후 처음 설날을 맞았지만, 떡국은 올리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김성실(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아직 보내지를 못했잖아요.저희가.저희들 마음에 조금, 이 정도면 아이들을 기릴 수 있겠다 할때 그때 떡국을 올리려고 합니다."

설날에는 반가운 손님의 방문을 알리려고 까치가 운다지만, 기다림에 지친 세월호 유가족들에게는 다른 사람들의 얘기일 뿐입니다.

<인터뷰> 김미현(세월호 희생가 유가족) : "내가 언제까지 이 현실을 이렇게 살아가야 하나….다른 분들은 명절이라고 생각하실지 몰라도 우리는 매일 매일이 똑같거든요."

실종자 가족들은 추모식 대신 팽목항을 찾아 아직 차가운 물 속에 있을 가족의 이름을 목놓아 불렀습니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세월호 유족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합동 차례가 열렸습니다.

합동차례에 참여한 시민들은 유가족을 위로하고 희생자들을 추모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