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혼 이주여성 타향살이 외로워
입력 2015.02.20 (07:43) 수정 2015.02.20 (08: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내에서도 이젠 다문화 가정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언어와 문화가 다른 다문화 가정의 이주 여성들이 우리 사회에 제대로 정착하기 위한 사회적 배려와 정책 지원이 필요합니다.

고순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편과의 국제결혼으로 지난 2007년 한국으로 이주해 온 일본인 하세가와 히로코씨.

지난달,양구군이 항공료 등 교통비를 지원해 8년 만에 처음으로 고향을 다녀왔습니다.

가장 기뻤던 것은 떨어져 지내던 가족들과의 만남이었습니다.

<인터뷰> 하세가와 히로코(결혼이주여성) : "여동생이 하나 있는데요 너무 반가웠고 건강한 모습 볼수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강원도 내 여성 결혼 이민자는 만 3천여명. 7년 사이 3배 가량 급증했습니다.

한국 생활의 어려움으로는 언어 문제와 외로움이 컸습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주거지가 도심에서 멀리 떨어진데다 교통 여건도 열악해 다문화 가족 지원센터에서 제공하는 각종 프로그램이나 모임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상대적으로 적을 수 밖에 없습니다.

결혼 이주 여성의 외로움을 덜고, 우리 사회 적응을 돕기 위한 친정 방문이나 가족 초청 행사가 실시되고 있지만, 예산 문제로 혜택을 받는 경우는 일부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김옥순(양구군행복나눔센터) : "다녀와서 너무 감사했다고 그럴때마다 저희가 더 뿌듯해요. 사실은 지원자가 많은데 저희가 다 보내드릴 수는 없고..."

전문가들은 결혼이주여성의 언어와 사회 적응 교육은 물론, 자국에 대한 긍지와 자신감을 세워주는 정서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고순정입니다.
  • 결혼 이주여성 타향살이 외로워
    • 입력 2015-02-20 08:05:09
    • 수정2015-02-20 08:49:5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도내에서도 이젠 다문화 가정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언어와 문화가 다른 다문화 가정의 이주 여성들이 우리 사회에 제대로 정착하기 위한 사회적 배려와 정책 지원이 필요합니다.

고순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편과의 국제결혼으로 지난 2007년 한국으로 이주해 온 일본인 하세가와 히로코씨.

지난달,양구군이 항공료 등 교통비를 지원해 8년 만에 처음으로 고향을 다녀왔습니다.

가장 기뻤던 것은 떨어져 지내던 가족들과의 만남이었습니다.

<인터뷰> 하세가와 히로코(결혼이주여성) : "여동생이 하나 있는데요 너무 반가웠고 건강한 모습 볼수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강원도 내 여성 결혼 이민자는 만 3천여명. 7년 사이 3배 가량 급증했습니다.

한국 생활의 어려움으로는 언어 문제와 외로움이 컸습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주거지가 도심에서 멀리 떨어진데다 교통 여건도 열악해 다문화 가족 지원센터에서 제공하는 각종 프로그램이나 모임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상대적으로 적을 수 밖에 없습니다.

결혼 이주 여성의 외로움을 덜고, 우리 사회 적응을 돕기 위한 친정 방문이나 가족 초청 행사가 실시되고 있지만, 예산 문제로 혜택을 받는 경우는 일부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김옥순(양구군행복나눔센터) : "다녀와서 너무 감사했다고 그럴때마다 저희가 더 뿌듯해요. 사실은 지원자가 많은데 저희가 다 보내드릴 수는 없고..."

전문가들은 결혼이주여성의 언어와 사회 적응 교육은 물론, 자국에 대한 긍지와 자신감을 세워주는 정서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고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