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떡국 먹고 세배하고 “따봉”
입력 2015.02.20 (08:42) 수정 2015.02.20 (14:2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팝을 통해 한국을 알게 된 남미 브라질 젊은이들도 떡국을 먹고 세배를 하며 설 문화를 즐겼습니다.

K팝에서 시작된 관심이 이제는 한국의 다른 문화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 박영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녹취> "까치까치 설날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브라질 젊은이들이 K팝 대신 설날 노래를 부릅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아직 어설픈 동작이지만 배운 그대로 정성껏 세배를 드립니다.

함께 나눠 먹는 떡국에서 따뜻한 설의 의미도 느껴봅니다.

<인터뷰> 딸리따(K팝 동호회 회원) : "(떡국은) 장수와 순수를 의미한다고 알고 있어요. 가족에게 좋은 일만 생기라는 뜻도 있고요."

제기차기와 윷놀이 등 처음 해보는 한국의 전통놀이지만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인터뷰> 스테파니(K팝 동호회 회원) : "한국에 전통 놀이가 더 많은 것 같아요. 브라질에서는 (새해에) 그냥 친구들과 나가 놀아요."

브라질의 K팝 팬은 약 30만 명.

이들 가운데 상당 수는 한국어와 음식 등 다른 한국 문화에도 친숙합니다.

<인터뷰> 이세영(주상파울루 한국문화원장) : "(K팝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으로 점점 확대되는 것 같습니다. 평상시에 한국어를 통해 한국 문화를 접하려고 노력하고요."

K팝을 사랑하는 남미의 젊은이들이 한국의 다양한 문화로 관심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 떡국 먹고 세배하고 “따봉”
    • 입력 2015-02-20 09:18:28
    • 수정2015-02-20 14:29:45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K팝을 통해 한국을 알게 된 남미 브라질 젊은이들도 떡국을 먹고 세배를 하며 설 문화를 즐겼습니다.

K팝에서 시작된 관심이 이제는 한국의 다른 문화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 박영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녹취> "까치까치 설날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브라질 젊은이들이 K팝 대신 설날 노래를 부릅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아직 어설픈 동작이지만 배운 그대로 정성껏 세배를 드립니다.

함께 나눠 먹는 떡국에서 따뜻한 설의 의미도 느껴봅니다.

<인터뷰> 딸리따(K팝 동호회 회원) : "(떡국은) 장수와 순수를 의미한다고 알고 있어요. 가족에게 좋은 일만 생기라는 뜻도 있고요."

제기차기와 윷놀이 등 처음 해보는 한국의 전통놀이지만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인터뷰> 스테파니(K팝 동호회 회원) : "한국에 전통 놀이가 더 많은 것 같아요. 브라질에서는 (새해에) 그냥 친구들과 나가 놀아요."

브라질의 K팝 팬은 약 30만 명.

이들 가운데 상당 수는 한국어와 음식 등 다른 한국 문화에도 친숙합니다.

<인터뷰> 이세영(주상파울루 한국문화원장) : "(K팝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으로 점점 확대되는 것 같습니다. 평상시에 한국어를 통해 한국 문화를 접하려고 노력하고요."

K팝을 사랑하는 남미의 젊은이들이 한국의 다양한 문화로 관심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