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시 훔쳐 달아난 40대 외국인 검거
입력 2015.02.20 (12:00) 사회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택시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41살 외국인 남성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오늘 새벽 2시 20분 쯤,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중앙역 인근에서 62살 이 모 씨가 운전하는 택시에 탔다가 이 씨의 얼굴을 폭행하고, 이 씨가 내리자 택시를 운전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피해 6 킬로미터 정도를 운전하다 시흥시의 한 공사장 차단막을 들이받고 20여 분만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술을 마신 것으로 추정되지만 3차례의 음주측정을 거부했으며, 통역을 불러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택시 훔쳐 달아난 40대 외국인 검거
    • 입력 2015-02-20 12:00:17
    사회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택시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41살 외국인 남성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오늘 새벽 2시 20분 쯤,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중앙역 인근에서 62살 이 모 씨가 운전하는 택시에 탔다가 이 씨의 얼굴을 폭행하고, 이 씨가 내리자 택시를 운전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피해 6 킬로미터 정도를 운전하다 시흥시의 한 공사장 차단막을 들이받고 20여 분만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술을 마신 것으로 추정되지만 3차례의 음주측정을 거부했으며, 통역을 불러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