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캐나다 총리, 설 맞아 한국식당서 ‘만찬’
입력 2015.02.20 (13:24) 수정 2015.02.20 (13:51) 국제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 로린 여사 부부가 한국 명절인 설을 축하하고 기념하기 위해 밴쿠버 지역 한국 식당에서 만찬을 했다고 총리실이 밝혔습니다.

하퍼 총리는 이 지역 행사에 참석한 뒤 한인들과 설을 함께 즐기기 위해 한식당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만찬은 한국식 고기구이를 주 메뉴로, 잡채와 떡이 곁들여졌다고 현지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 캐나다 총리, 설 맞아 한국식당서 ‘만찬’
    • 입력 2015-02-20 13:24:49
    • 수정2015-02-20 13:51:36
    국제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 로린 여사 부부가 한국 명절인 설을 축하하고 기념하기 위해 밴쿠버 지역 한국 식당에서 만찬을 했다고 총리실이 밝혔습니다.

하퍼 총리는 이 지역 행사에 참석한 뒤 한인들과 설을 함께 즐기기 위해 한식당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만찬은 한국식 고기구이를 주 메뉴로, 잡채와 떡이 곁들여졌다고 현지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