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릉의 아름다운 설 전통 ‘합동 도배식’
입력 2015.02.20 (13:26) 수정 2015.02.20 (13:44) 포토뉴스
강릉의 아름다운 설 전통 ‘합동 도배식’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400년 넘는 전통의 ‘합동 도배식’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400년 넘는 전통의 ‘합동 도배식’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400년 넘는 전통의 ‘합동 도배식’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촌장에게 새배하는 가족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사진은 촌장과 부촌장 가족들이 세배를 하는 모습이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합동 도배식 축하공연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사진은 합동 도배식에 앞서 열린 축하공연의 모습이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400년 전통의 ‘합동 도배식’ 가는 주민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 강릉의 아름다운 설 전통 ‘합동 도배식’
    • 입력 2015-02-20 13:26:12
    • 수정2015-02-20 13:44:52
    포토뉴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예향(禮鄕)이자 전통 문화도시인 강원 강릉지역에서 이웃 간의 정이 사라지고 점차 삭막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도 끈끈하게 마을의 정을 잇는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강릉시 성산면 위촌리 마을 전승회관에서 마을의 가장 큰 어른인 조규상(92) 촌장을 모시고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배식이 열렸다. 이 마을의 도배식은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이후 지금까지 4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