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대전화 판매점 턴 일당 검거
입력 2015.02.20 (18:35) 사회
심야에 휴대전화 판매점을 턴 절도범들이 범행 한달 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해 12월 서울 관악구의 한 휴대전화 판매점 유리문을 망치로 부수고 침입해 스마트폰 8대와 태블릿PC 2대 등 모두 8백 만원 상당의 물건을 훔친 혐의로 20살 김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19살 정 모 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수사를 벌인 끝에 범행 한 달 반 여만인 지난 10일 세 사람을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 등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이들에게 태블릿PC를 사들인 45살 이 모 씨를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 휴대전화 판매점 턴 일당 검거
    • 입력 2015-02-20 18:35:08
    사회
심야에 휴대전화 판매점을 턴 절도범들이 범행 한달 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해 12월 서울 관악구의 한 휴대전화 판매점 유리문을 망치로 부수고 침입해 스마트폰 8대와 태블릿PC 2대 등 모두 8백 만원 상당의 물건을 훔친 혐의로 20살 김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19살 정 모 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수사를 벌인 끝에 범행 한 달 반 여만인 지난 10일 세 사람을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 등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이들에게 태블릿PC를 사들인 45살 이 모 씨를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