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38년 이어 온 전통, 합동 세배 ‘도배’
입력 2015.02.20 (21:32) 수정 2015.02.20 (22: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을 맞아 웃어른을 공경하고 이웃의 정을 나누는 화합의 공동체 문화....,

강원도 강릉시의 위촌리라고 하는 작은 마을이 4백년 넘게 지켜온 도배식인데요, 소중한 이 전통문화가 이제는 강원도 동해안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합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찍 집을 나선 주민들이 도포를 차려입고 반갑게 안부를 나눕니다.

마을의 최고 어른인 촌장에게 합동 세배를 올리며 올 한해 행복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인터뷰> 조규상(마을촌장) : "온 가정에 행복이 많이 깃들고 건강하기를 바라겠습니다."

설 다음 날 마을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어른들에게 세배를 올리는 '도배'식입니다.

강원도 강릉의 이 마을은 조선시대 중기인 1577년부터 438년째 도배 전통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석봉(위촌리 대동계 총무) : "맥을 이어왔다는 것이 또 자랑스럽고 또 자녀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된 거 이런 게 자랑스럽다고..."

어린 자녀들에겐 우리의 효 문화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장입니다.

<인터뷰> 박대열(강릉시 성산면) : "나이 드신 분들을 공경 잘하고 그렇게 (전통을) 잘 가꾸어서 후손들에게 넘겨주기 위해 (아이들을) 도배식에 참석시킵니다."

도배 행사는 강릉과 동해, 삼척 등 강원 동해안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 곳 강릉 위촌리를 비롯해 도배례를 지내는 곳은 강릉에서만 30곳에 달합니다.

이웃간의 정이 점차 사라져 가는 요즘 마을 공동체의 화합을 다지는 전통의 장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 438년 이어 온 전통, 합동 세배 ‘도배’
    • 입력 2015-02-20 21:33:54
    • 수정2015-02-20 22:41:05
    뉴스 9
<앵커 멘트>

설을 맞아 웃어른을 공경하고 이웃의 정을 나누는 화합의 공동체 문화....,

강원도 강릉시의 위촌리라고 하는 작은 마을이 4백년 넘게 지켜온 도배식인데요, 소중한 이 전통문화가 이제는 강원도 동해안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합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찍 집을 나선 주민들이 도포를 차려입고 반갑게 안부를 나눕니다.

마을의 최고 어른인 촌장에게 합동 세배를 올리며 올 한해 행복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인터뷰> 조규상(마을촌장) : "온 가정에 행복이 많이 깃들고 건강하기를 바라겠습니다."

설 다음 날 마을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어른들에게 세배를 올리는 '도배'식입니다.

강원도 강릉의 이 마을은 조선시대 중기인 1577년부터 438년째 도배 전통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석봉(위촌리 대동계 총무) : "맥을 이어왔다는 것이 또 자랑스럽고 또 자녀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된 거 이런 게 자랑스럽다고..."

어린 자녀들에겐 우리의 효 문화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장입니다.

<인터뷰> 박대열(강릉시 성산면) : "나이 드신 분들을 공경 잘하고 그렇게 (전통을) 잘 가꾸어서 후손들에게 넘겨주기 위해 (아이들을) 도배식에 참석시킵니다."

도배 행사는 강릉과 동해, 삼척 등 강원 동해안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 곳 강릉 위촌리를 비롯해 도배례를 지내는 곳은 강릉에서만 30곳에 달합니다.

이웃간의 정이 점차 사라져 가는 요즘 마을 공동체의 화합을 다지는 전통의 장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