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5일부터 전국 1만4천개 병의원에서 금연치료 지원
입력 2015.02.22 (05:40) 연합뉴스
설 연휴를 지나고 오는 25일부터 전국 1만4천 개 병·의원에서 건강보험의 지원을 받아 금연치료를 받을수 있게 된다.

2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16일 현재 금연치료 의료기관으로 등록한 병·의원은 모두 1만3천953개로, 전체 병·의원의 21.9%다.

의원이 7천180개, 치과가 3천777개, 한의원이 2천321개, 병원이 525개, 보건기관 150개 등이다.

의원과 치과의 경우 전체 기관 4곳 중 1곳 가량이 금연치료 기관으로 참여를 신청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금연치료 지원이 시작된 이후에도 의료기관 참여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앞으로 이용 가능한 의료기관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금연치료를 희망하는 흡연자는 건보공단 홈페이지(http://www.nhis.or.kr)에 나온 참여 의료기관 명단을 확인한 후 이들 병·의원에 등록하면 12주 동안 6회 이내의 상담과 금연치료의약품 또는 금연보조제 투약 비용의 일정부분을 지원받게 된다.

니코틴 패치와 껌, 사탕 등 금연보조제는 하루에 1천500원, 부프로피온과 바레니클린 성분의 금연치료제는 각각 알당 500원과 1천원씩을 건강보험에서 지원받는다.

이에 따라 12주 기준으로 부프로피온을 처방 받을 경우 총 비용 18만6천200원 가운데 13만4천400원을 건강보험에서 지원하고, 본인 부담은 5만1천800원으로 낮아진다.

하루 패치 1장과 껌 4개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12주 기준 총 비용 31만1천700원 중 13만5천300원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금연치료 지원을 앞두고 제약업계도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한미약품은 정부의 금연치료 지원에 맞춰 3년 전 생산을 중단했던 부프로피온 성분의 금연 치료제 '니코피온'을 재출시하고 적극적으로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보건소 중심으로 이뤄지던 금연치료가 병·의원 중심으로 바뀌면서 금연치료의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뀔 것으로 예상한다"며 "소비자들이 처방 받은 의약품을 구입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약국 공급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레니클린 성분의 금연치료제 '챔픽스'를 생산하는 한국화이자제약도 "금연치료 지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며 "차질 없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25일부터 전국 1만4천개 병의원에서 금연치료 지원
    • 입력 2015-02-22 05:40:51
    연합뉴스
설 연휴를 지나고 오는 25일부터 전국 1만4천 개 병·의원에서 건강보험의 지원을 받아 금연치료를 받을수 있게 된다.

2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16일 현재 금연치료 의료기관으로 등록한 병·의원은 모두 1만3천953개로, 전체 병·의원의 21.9%다.

의원이 7천180개, 치과가 3천777개, 한의원이 2천321개, 병원이 525개, 보건기관 150개 등이다.

의원과 치과의 경우 전체 기관 4곳 중 1곳 가량이 금연치료 기관으로 참여를 신청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금연치료 지원이 시작된 이후에도 의료기관 참여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앞으로 이용 가능한 의료기관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금연치료를 희망하는 흡연자는 건보공단 홈페이지(http://www.nhis.or.kr)에 나온 참여 의료기관 명단을 확인한 후 이들 병·의원에 등록하면 12주 동안 6회 이내의 상담과 금연치료의약품 또는 금연보조제 투약 비용의 일정부분을 지원받게 된다.

니코틴 패치와 껌, 사탕 등 금연보조제는 하루에 1천500원, 부프로피온과 바레니클린 성분의 금연치료제는 각각 알당 500원과 1천원씩을 건강보험에서 지원받는다.

이에 따라 12주 기준으로 부프로피온을 처방 받을 경우 총 비용 18만6천200원 가운데 13만4천400원을 건강보험에서 지원하고, 본인 부담은 5만1천800원으로 낮아진다.

하루 패치 1장과 껌 4개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12주 기준 총 비용 31만1천700원 중 13만5천300원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금연치료 지원을 앞두고 제약업계도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한미약품은 정부의 금연치료 지원에 맞춰 3년 전 생산을 중단했던 부프로피온 성분의 금연 치료제 '니코피온'을 재출시하고 적극적으로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보건소 중심으로 이뤄지던 금연치료가 병·의원 중심으로 바뀌면서 금연치료의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뀔 것으로 예상한다"며 "소비자들이 처방 받은 의약품을 구입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약국 공급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레니클린 성분의 금연치료제 '챔픽스'를 생산하는 한국화이자제약도 "금연치료 지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며 "차질 없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