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고생 희망직업 1위는 교사…초등남자는 운동선수
입력 2015.02.22 (06:05) 수정 2015.02.22 (10:10) 연합뉴스
우리나라 중·고등학교 학생이 가장 희망하는 직업은 교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22일 '2014년 학교진로교육 실태조사' 자료에서 작년 7월 설문에 응한 전국 초·중·고교생 18만402명의 희망 직업을 조사한 결과, 남녀 중·고등학생과 여자 초등학생들이 교사를 가장 희망하는 직업으로 꼽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는 초등학생 7만3천262명, 중학생 6만2천203명, 고등학생 4만4천937명이 응했고 이들 중 초등학생은 87.1%, 중학생은 68.4%, 고등학생은 70.5%가 희망 직업이 있다고 답했다.



희망 직업이 있다고 밝힌 학생 가운데 고등학교 남학생은 9.0%가, 고등학교 여학생은 15.6%가 각각 교사라고 답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고등학교 남학생이 그다음으로 많이 뽑은 직업은 박사·과학자 등 연구원(5.0%), 회사원(4.5%), 경찰관(4.2%), CEO 등 경영자(4.1%), 기계공학 기술자 및 연구원(4.0%) 등이다.

여학생은 교사 다음으로 연예인(3.6%)을 많이 꼽았고 박사·과학자 등 연구원(3.3%), 의사(3.3%), 경찰관(2.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중학교 남학생의 희망 직업은 교사가 8.9%로 1위이고 의사(5.8%), 운동선수(5.5%), 경찰관(5.3%), 요리사(5.1%) 등이 뒤를 이었다.

여학생 역시 교사가 19.4%로 가장 많았고 연예인(7.4%), 의사(6.2%), 요리사(3.5%), 경찰관(3.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중·고등학교 여학생은 남학생 비율의 두 배 정도로 교사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초등학생들의 생각은 중·고등학생과 달랐다.

여학생은 교사가 17.8%로 최다 지지를 받았고 연예인(11.2%), 요리사(8.5%), 의사(8.3%), 법조인(4.8%)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남학생은 운동선수가 21.1%로 1위에 올랐고 박사·과학자 등 연구원(10.5%), 의사(7.9%), 법조인(5.3%), 경찰관(4.9%) 등으로 파악됐다.

교사가 희망 직업이라고 밝힌 초등학교 남학생은 3.5%로 8위에 불과했다.

초·중·고등학생은 진로에 영향을 주는 사람으로 부모님을 가장 많이 들었다.

고등학생은 '진로에 관해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31.8%가 부모님이라고 답했고 '없음'(29.1%), 학교 선생님(14.4%), 친구(8.0%)라는 답변이 뒤를 따랐다.

중학생도 38.2%가 부모님을 선택했고 초등학생의 경우 부모님의 비율이 46.3%로 중·고등학생보다 높았다.
  • 중·고생 희망직업 1위는 교사…초등남자는 운동선수
    • 입력 2015-02-22 06:05:38
    • 수정2015-02-22 10:10:59
    연합뉴스
우리나라 중·고등학교 학생이 가장 희망하는 직업은 교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22일 '2014년 학교진로교육 실태조사' 자료에서 작년 7월 설문에 응한 전국 초·중·고교생 18만402명의 희망 직업을 조사한 결과, 남녀 중·고등학생과 여자 초등학생들이 교사를 가장 희망하는 직업으로 꼽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는 초등학생 7만3천262명, 중학생 6만2천203명, 고등학생 4만4천937명이 응했고 이들 중 초등학생은 87.1%, 중학생은 68.4%, 고등학생은 70.5%가 희망 직업이 있다고 답했다.



희망 직업이 있다고 밝힌 학생 가운데 고등학교 남학생은 9.0%가, 고등학교 여학생은 15.6%가 각각 교사라고 답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고등학교 남학생이 그다음으로 많이 뽑은 직업은 박사·과학자 등 연구원(5.0%), 회사원(4.5%), 경찰관(4.2%), CEO 등 경영자(4.1%), 기계공학 기술자 및 연구원(4.0%) 등이다.

여학생은 교사 다음으로 연예인(3.6%)을 많이 꼽았고 박사·과학자 등 연구원(3.3%), 의사(3.3%), 경찰관(2.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중학교 남학생의 희망 직업은 교사가 8.9%로 1위이고 의사(5.8%), 운동선수(5.5%), 경찰관(5.3%), 요리사(5.1%) 등이 뒤를 이었다.

여학생 역시 교사가 19.4%로 가장 많았고 연예인(7.4%), 의사(6.2%), 요리사(3.5%), 경찰관(3.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중·고등학교 여학생은 남학생 비율의 두 배 정도로 교사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초등학생들의 생각은 중·고등학생과 달랐다.

여학생은 교사가 17.8%로 최다 지지를 받았고 연예인(11.2%), 요리사(8.5%), 의사(8.3%), 법조인(4.8%)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남학생은 운동선수가 21.1%로 1위에 올랐고 박사·과학자 등 연구원(10.5%), 의사(7.9%), 법조인(5.3%), 경찰관(4.9%) 등으로 파악됐다.

교사가 희망 직업이라고 밝힌 초등학교 남학생은 3.5%로 8위에 불과했다.

초·중·고등학생은 진로에 영향을 주는 사람으로 부모님을 가장 많이 들었다.

고등학생은 '진로에 관해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31.8%가 부모님이라고 답했고 '없음'(29.1%), 학교 선생님(14.4%), 친구(8.0%)라는 답변이 뒤를 따랐다.

중학생도 38.2%가 부모님을 선택했고 초등학생의 경우 부모님의 비율이 46.3%로 중·고등학생보다 높았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