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유 울린 5호골 기성용 ‘맨 오브 더 매치’
입력 2015.02.22 (07:50) 수정 2015.02.22 (08:43) 연합뉴스
'거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무너뜨리는 시즌 5호골을 작성한 기성용(26·스완지시티)이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한 '맨 오브 더 매치'에 뽑히는 기쁨을 맛봤다.

기성용은 22일(한국시간) 22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끝난 2014-2015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홈 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전반 30분 동점골을 꽂으면서 팀의 2-1 승리의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5골) 기록을 작성한 기성용은 이번 시즌 맨유와 두 차례 만나 모두 골을 터트리며 '맨유 킬러'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경기가 끝난 뒤 영국 스포츠전문 채널 스카이스포츠는 기성용에게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을 줬다. 이날 기성용의 동점골을 도운 존조 셀비도 기성용과 함께 나란히 승점 8을 받았다.

스카이스포츠는 특히 이날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맨 오브 더 매치'에 기성용을 선정했다.

기성용의 동점골 때문에 패배를 면했을 뿐만 아니라 결승골 역시 기성용의 발끝에서 시작된 만큼 사실상 팀이 넣은 2골에 모두 관여했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 맨유 울린 5호골 기성용 ‘맨 오브 더 매치’
    • 입력 2015-02-22 07:50:59
    • 수정2015-02-22 08:43:26
    연합뉴스
'거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무너뜨리는 시즌 5호골을 작성한 기성용(26·스완지시티)이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한 '맨 오브 더 매치'에 뽑히는 기쁨을 맛봤다.

기성용은 22일(한국시간) 22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끝난 2014-2015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홈 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전반 30분 동점골을 꽂으면서 팀의 2-1 승리의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5골) 기록을 작성한 기성용은 이번 시즌 맨유와 두 차례 만나 모두 골을 터트리며 '맨유 킬러'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경기가 끝난 뒤 영국 스포츠전문 채널 스카이스포츠는 기성용에게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을 줬다. 이날 기성용의 동점골을 도운 존조 셀비도 기성용과 함께 나란히 승점 8을 받았다.

스카이스포츠는 특히 이날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맨 오브 더 매치'에 기성용을 선정했다.

기성용의 동점골 때문에 패배를 면했을 뿐만 아니라 결승골 역시 기성용의 발끝에서 시작된 만큼 사실상 팀이 넣은 2골에 모두 관여했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