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제 일가족 1차 부검 결과 “아내·자녀는 타살된 듯”
입력 2015.02.22 (08:00) 연합뉴스
설에 집을 나섰다가 숨진 채 발견된 경남 거제 일가족에 대한 1차 부검 결과 아내와 세 자녀는 타살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거제경찰서는 사망한 A(39)씨와 A씨 아내(39)·딸(9)·쌍둥이 아들(6) 등 5명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남부분원이 1차 부검을 한 결과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경찰은 A씨가 채무 문제로 고민하다가 아내와 세 자녀에게 수면유도제를 먹인 뒤 흉기로 살해한 다음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아내 이름으로 1억5천만원 상당의 빚을 가지고 있었고, A씨 집 안에서는 개인회생절차 관련 서류 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부검 결과는 일주일 정도 뒤에 나올 예정이다.

한편, A씨 일가족은 지난 20일 오전 4시께 거제시 둔덕면 한 도로 갓길에 서 있던 A씨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거제의 한 원룸에 살던 A씨 가족이 설을 맞아 부산 본가에 가기로 했지만, 연락이 끊겼다는 A씨 동생의 신고로 수색에 나서 숨진 이들을 찾았다.

일가족 시신이 발견된 차에는 외부인 침입 흔적이 없고 문이 안에서 잠겨 있었으며 차 안에서 흉기, 수면유도제 등이 발견됐다.
  • 거제 일가족 1차 부검 결과 “아내·자녀는 타살된 듯”
    • 입력 2015-02-22 08:00:23
    연합뉴스
설에 집을 나섰다가 숨진 채 발견된 경남 거제 일가족에 대한 1차 부검 결과 아내와 세 자녀는 타살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거제경찰서는 사망한 A(39)씨와 A씨 아내(39)·딸(9)·쌍둥이 아들(6) 등 5명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남부분원이 1차 부검을 한 결과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경찰은 A씨가 채무 문제로 고민하다가 아내와 세 자녀에게 수면유도제를 먹인 뒤 흉기로 살해한 다음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아내 이름으로 1억5천만원 상당의 빚을 가지고 있었고, A씨 집 안에서는 개인회생절차 관련 서류 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부검 결과는 일주일 정도 뒤에 나올 예정이다.

한편, A씨 일가족은 지난 20일 오전 4시께 거제시 둔덕면 한 도로 갓길에 서 있던 A씨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거제의 한 원룸에 살던 A씨 가족이 설을 맞아 부산 본가에 가기로 했지만, 연락이 끊겼다는 A씨 동생의 신고로 수색에 나서 숨진 이들을 찾았다.

일가족 시신이 발견된 차에는 외부인 침입 흔적이 없고 문이 안에서 잠겨 있었으며 차 안에서 흉기, 수면유도제 등이 발견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