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대 최대 로또당첨금 407억원
입력 2015.02.22 (08:09) 연합뉴스
역대 온라인복권(로또) 최대 1등 당첨금이 최소의 100배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국내에 로또가 처음 출시된 2002년 이래 최근까지 최대 1등 당첨금은 2003년 4월12일 추첨에서 나온 407억2천만원이다.

당시 6개의 로또 숫자를 모두 맞힌 주인공은 1명에 불과했는데다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은 1주일 전 금액이 이월되는 바람에 당첨금이 눈덩이처럼 커졌다.

1등 당첨금을 1인당이 아닌 전체로 따질 경우 2003년 2월8일 추첨에서 나온 835억9천만원이 최대 금액으로, 13명이 이를 나눠 가졌다.

역대 최소 1등 당첨금은 2013년 5월18일의 4억600만원이다. 당시 로또 숫자 6개를 모두 맞힌 사람은 30명으로, 역대 최다 당첨자 기록이기도 하다.

통상 10명 안팎인 당첨자 수가 30명까지 불어난 것에 대해 복권위 측은 당첨번호에 '행운의 7'이 많이 들어갔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당시의 로또 당첨번호는 '8, 17, 20, 27, 37, 43'으로 '7'로 끝나는 숫자가 3개나 포함돼 있다.

부산의 한 판매점에서는 10명의 1등이 배출돼 인터넷상에서는 '당첨번호 조작론'이 불거지기도 했다.

당시 상황을 기억하는 복권위 관계자는 "한 사람이 같은 번호를 적어서 중복 당첨됐다"고 설명했다.

결국 이 사람은 1등 당첨금인 40억6천만원을 탄 것이다.

한편,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은 해마다 총 300억∼500억원에 달한다.

등수별로 보면 당첨금이 5천원인 5등 당첨금의 미수령액이 가장 많다. 로또 당첨금의 소멸시효는 1년이다.
  • 역대 최대 로또당첨금 407억원
    • 입력 2015-02-22 08:09:10
    연합뉴스
역대 온라인복권(로또) 최대 1등 당첨금이 최소의 100배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국내에 로또가 처음 출시된 2002년 이래 최근까지 최대 1등 당첨금은 2003년 4월12일 추첨에서 나온 407억2천만원이다.

당시 6개의 로또 숫자를 모두 맞힌 주인공은 1명에 불과했는데다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은 1주일 전 금액이 이월되는 바람에 당첨금이 눈덩이처럼 커졌다.

1등 당첨금을 1인당이 아닌 전체로 따질 경우 2003년 2월8일 추첨에서 나온 835억9천만원이 최대 금액으로, 13명이 이를 나눠 가졌다.

역대 최소 1등 당첨금은 2013년 5월18일의 4억600만원이다. 당시 로또 숫자 6개를 모두 맞힌 사람은 30명으로, 역대 최다 당첨자 기록이기도 하다.

통상 10명 안팎인 당첨자 수가 30명까지 불어난 것에 대해 복권위 측은 당첨번호에 '행운의 7'이 많이 들어갔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당시의 로또 당첨번호는 '8, 17, 20, 27, 37, 43'으로 '7'로 끝나는 숫자가 3개나 포함돼 있다.

부산의 한 판매점에서는 10명의 1등이 배출돼 인터넷상에서는 '당첨번호 조작론'이 불거지기도 했다.

당시 상황을 기억하는 복권위 관계자는 "한 사람이 같은 번호를 적어서 중복 당첨됐다"고 설명했다.

결국 이 사람은 1등 당첨금인 40억6천만원을 탄 것이다.

한편,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은 해마다 총 300억∼500억원에 달한다.

등수별로 보면 당첨금이 5천원인 5등 당첨금의 미수령액이 가장 많다. 로또 당첨금의 소멸시효는 1년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