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저스 새 포수, 류현진 공 받아 본 소감은?
입력 2015.02.22 (08:22) 수정 2015.02.22 (22:30)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수비를 강화할 것으로 평가받는 새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이 류현진(28)의 제구 능력을 높게 평했다.

오프시즌 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그란달은 포구 능력과 타석에서의 펀치력을 인정받아 올해 다저스의 안방을 꿰찰 0순위 후보로 거론된다.

그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불펜 투구에서 류현진의 공을 받았다.

그란달은 "류현진은 알다시피 '커맨드'(제구 능력)가 좋은 선수 아니냐"면서 "아주 좋았다"고 코치진이 지켜보는 앞에서 공식적으로 첫 호흡을 맞춘 소감을 말했다.

그란달은 "류현진이 던질 수 있는 여러 구종을 던졌다"면서 "직구,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쉴 새 없이 던졌고 제구가 좋아 어렵지 않게 받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다양한 구종을 편안하게 던지는 류현진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평했다.

투수와 포수의 스프링캠프 합류일인 20일보다 일찍 캐멀백 랜치에 도착한 그란달은 1주일 전 같은 장소에서 한 달째 훈련해오던 류현진의 공을 불펜에서 경험했다.

그란달은 류현진과의 의사소통에 대해 잠시 뜸을 들이다가 "야구 용어는 만국공통어"라고 웃으면서 "류현진이 영어를 구사하기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류현진도 앞으로 그란달과 계속 호흡을 이뤄가며 성향을 차근차근 파악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란달은 "클레이턴 커쇼, 잭 그레인키 등 뛰어난 투수들과 배터리를 이룰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포수로서 편하게 뛸 것 같다"고 말해 메이저리그에서도 손꼽히는 다저스의 선발진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 다저스 새 포수, 류현진 공 받아 본 소감은?
    • 입력 2015-02-22 08:22:21
    • 수정2015-02-22 22:30:20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수비를 강화할 것으로 평가받는 새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이 류현진(28)의 제구 능력을 높게 평했다.

오프시즌 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그란달은 포구 능력과 타석에서의 펀치력을 인정받아 올해 다저스의 안방을 꿰찰 0순위 후보로 거론된다.

그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불펜 투구에서 류현진의 공을 받았다.

그란달은 "류현진은 알다시피 '커맨드'(제구 능력)가 좋은 선수 아니냐"면서 "아주 좋았다"고 코치진이 지켜보는 앞에서 공식적으로 첫 호흡을 맞춘 소감을 말했다.

그란달은 "류현진이 던질 수 있는 여러 구종을 던졌다"면서 "직구,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쉴 새 없이 던졌고 제구가 좋아 어렵지 않게 받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다양한 구종을 편안하게 던지는 류현진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평했다.

투수와 포수의 스프링캠프 합류일인 20일보다 일찍 캐멀백 랜치에 도착한 그란달은 1주일 전 같은 장소에서 한 달째 훈련해오던 류현진의 공을 불펜에서 경험했다.

그란달은 류현진과의 의사소통에 대해 잠시 뜸을 들이다가 "야구 용어는 만국공통어"라고 웃으면서 "류현진이 영어를 구사하기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류현진도 앞으로 그란달과 계속 호흡을 이뤄가며 성향을 차근차근 파악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란달은 "클레이턴 커쇼, 잭 그레인키 등 뛰어난 투수들과 배터리를 이룰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포수로서 편하게 뛸 것 같다"고 말해 메이저리그에서도 손꼽히는 다저스의 선발진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