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첫 불펜 투구…새 포수 그란달과 호흡
입력 2015.02.22 (08:22) 수정 2015.02.22 (08:34)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8)이 스프링캠프 첫 불펜 투구에서 새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과 호흡을 맞췄다.

류현진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이틀째 훈련에서 불펜에 올라 공 35개를 던졌다.

빠른 볼과 커브, 체인지업, 빠른 슬라이더 등 던질 수 있는 주력 구종 4개를 모두 던지고 제구 능력을 점검했다.

지난달 중순부터 한 달간 프로야구 LG 트윈스 선수들과 훈련한 류현진은 소속팀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하기 전까지 4차례 불펜 투구로 페이스를 끌어올렸다.

거포 외야수 맷 켐프와의 트레이드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이 이날 류현진의 공을 받았다.

투수가 던진 공을 스트라이크로 판정받게끔 미트질을 잘하는 것으로 알려진 그란달은 올해 다저스의 유력한 주전 포수다.

스트레칭과 캐치볼로 몸을 푼 류현진은 돈 매팅리 감독과 릭 허니컷 투수 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힘차게 공을 뿌렸다.

류현진은 불펜 투구를 끝낼 무렵 제구가 마음에 안 들었는지 '하나 더'를 외쳤고, 마지막 공은 스트라이크로 꽂은 후에야 투구를 마치고 그란달과 주먹을 부딪쳤다.

류현진은 달리기와 실내 타격 연습으로 연습을 마쳤다.

그는 라커에서 취재진과 만나 "예년에는 첫 불펜 투구에서 25∼30개 정도를 던졌는데 올해에는 35개부터 시작했다"면서 "이틀 후 23일 두 번째 등판에서는 5∼10개 더 던지는 등 앞으로 남은 4차례 불펜 등판에서 계속 투구를 늘려가겠다"고 했다.

이날 류현진과 함께 불펜에 오를 예정이던 다저스의 2선발 우완 투수 잭 그레인키는 오른쪽 팔꿈치 보호 차원에서 주사를 맞고 당분간 공을 던지지 않기로 했다고 다저스 구단은 전했다.
  • 류현진, 첫 불펜 투구…새 포수 그란달과 호흡
    • 입력 2015-02-22 08:22:22
    • 수정2015-02-22 08:34:07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8)이 스프링캠프 첫 불펜 투구에서 새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과 호흡을 맞췄다.

류현진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이틀째 훈련에서 불펜에 올라 공 35개를 던졌다.

빠른 볼과 커브, 체인지업, 빠른 슬라이더 등 던질 수 있는 주력 구종 4개를 모두 던지고 제구 능력을 점검했다.

지난달 중순부터 한 달간 프로야구 LG 트윈스 선수들과 훈련한 류현진은 소속팀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하기 전까지 4차례 불펜 투구로 페이스를 끌어올렸다.

거포 외야수 맷 켐프와의 트레이드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이 이날 류현진의 공을 받았다.

투수가 던진 공을 스트라이크로 판정받게끔 미트질을 잘하는 것으로 알려진 그란달은 올해 다저스의 유력한 주전 포수다.

스트레칭과 캐치볼로 몸을 푼 류현진은 돈 매팅리 감독과 릭 허니컷 투수 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힘차게 공을 뿌렸다.

류현진은 불펜 투구를 끝낼 무렵 제구가 마음에 안 들었는지 '하나 더'를 외쳤고, 마지막 공은 스트라이크로 꽂은 후에야 투구를 마치고 그란달과 주먹을 부딪쳤다.

류현진은 달리기와 실내 타격 연습으로 연습을 마쳤다.

그는 라커에서 취재진과 만나 "예년에는 첫 불펜 투구에서 25∼30개 정도를 던졌는데 올해에는 35개부터 시작했다"면서 "이틀 후 23일 두 번째 등판에서는 5∼10개 더 던지는 등 앞으로 남은 4차례 불펜 등판에서 계속 투구를 늘려가겠다"고 했다.

이날 류현진과 함께 불펜에 오를 예정이던 다저스의 2선발 우완 투수 잭 그레인키는 오른쪽 팔꿈치 보호 차원에서 주사를 맞고 당분간 공을 던지지 않기로 했다고 다저스 구단은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