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수 박효신, 재산 은닉 혐의로 다음 달 첫 재판
입력 2015.02.22 (09:59) 방송·연예
가수 박효신 씨가 빚을 갚지 않기 위해 재산을 고의로 숨겼다는 혐의로 기소돼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서울 서부지방법원은 강제집행 면탈 혐의로 기소된 박 씨에 대한 첫 공판이 다음 달 12일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박 씨의 현 소속사 대표 황 모 씨에 대한 재판도 같이 진행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씨는 전속 계약 문제로 전 소속사와 법적 공방을 벌여오다 지난 2012년, 전 소속사에 15억 원을 배상하라는 확정 판결을 받았으나 이를 지급하지 않고 재산을 숨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가수 박효신, 재산 은닉 혐의로 다음 달 첫 재판
    • 입력 2015-02-22 09:59:01
    방송·연예
가수 박효신 씨가 빚을 갚지 않기 위해 재산을 고의로 숨겼다는 혐의로 기소돼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서울 서부지방법원은 강제집행 면탈 혐의로 기소된 박 씨에 대한 첫 공판이 다음 달 12일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박 씨의 현 소속사 대표 황 모 씨에 대한 재판도 같이 진행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씨는 전속 계약 문제로 전 소속사와 법적 공방을 벌여오다 지난 2012년, 전 소속사에 15억 원을 배상하라는 확정 판결을 받았으나 이를 지급하지 않고 재산을 숨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