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도 전세가율 90% 넘는 아파트 속출
입력 2015.02.22 (10:28) 수정 2015.02.23 (07:28) 경제
전세난이 심화되면서 서울에서도 전세가율이 90%를 넘는 아파트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부동산 포털인 서울부동산정보광장는 지난달 전세계약을 체결한 성북구 종암동의 한 아파트의 경우 전세가율이 96.4%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은 2억4천만 원으로 매매 실거래가인 2억4천9백만 원과 9백만 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습니다.

강동구 암사동의 또 다른 아파트도 전세가가와 매매가와의 차이가 천만 원에 불과하면서 전세가율이 97%를 기록했습니다.

전세가율은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로, 전셋값이 매매가와 맞먹을 정도로 치솟은 건 전세 매물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 서울도 전세가율 90% 넘는 아파트 속출
    • 입력 2015-02-22 10:28:39
    • 수정2015-02-23 07:28:37
    경제
전세난이 심화되면서 서울에서도 전세가율이 90%를 넘는 아파트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부동산 포털인 서울부동산정보광장는 지난달 전세계약을 체결한 성북구 종암동의 한 아파트의 경우 전세가율이 96.4%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은 2억4천만 원으로 매매 실거래가인 2억4천9백만 원과 9백만 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습니다.

강동구 암사동의 또 다른 아파트도 전세가가와 매매가와의 차이가 천만 원에 불과하면서 전세가율이 97%를 기록했습니다.

전세가율은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로, 전셋값이 매매가와 맞먹을 정도로 치솟은 건 전세 매물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