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총리, 이라크에 지상군 단독파병 한때 구상
입력 2015.02.22 (11:52) 국제
토니 애벗 호주 총리가 수니파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 IS에 맞서기 위해 호주 단독으로 이라크를 침공하자는 의견을 제시한 적이 있다고, 호주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애벗 총리가 지난해 11월25일 수도 캔버라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이라크 북부에서 기세를 떨치는 IS를 견제하려고 지상군 3500명을 단독 파병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애벗 총리의 구상을 들은 군 관계자들은 미국이나 북대서양조약기구의 지원 없이 단독으로 파병하면 재앙이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애벗 총리는 지난해 7월 호주인 38명 등 모두 298명이 탄 말레이시아 항공기가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격추됐을 때도 추락지역 관리를 위해 호주군 천 명을 파견하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 호주 총리, 이라크에 지상군 단독파병 한때 구상
    • 입력 2015-02-22 11:52:58
    국제
토니 애벗 호주 총리가 수니파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 IS에 맞서기 위해 호주 단독으로 이라크를 침공하자는 의견을 제시한 적이 있다고, 호주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애벗 총리가 지난해 11월25일 수도 캔버라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이라크 북부에서 기세를 떨치는 IS를 견제하려고 지상군 3500명을 단독 파병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애벗 총리의 구상을 들은 군 관계자들은 미국이나 북대서양조약기구의 지원 없이 단독으로 파병하면 재앙이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애벗 총리는 지난해 7월 호주인 38명 등 모두 298명이 탄 말레이시아 항공기가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격추됐을 때도 추락지역 관리를 위해 호주군 천 명을 파견하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