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양이에 생선을’…아프간중앙은행 간부가 지점 털어
입력 2015.02.22 (13:15) 국제
아프가니스탄 중앙은행 지점 간부가 자신이 근무하던 은행을 털어 해외로 달아났습니다.

아프간 중앙은행 관계자는 남부 칸다하르주 스핀볼닥 지점에 근무하던 고위 간부가 최근 아들, 사위와 공모해 지점에서 8천100만 아프가니, 우리 돈 15억여 원을 챙겨 도주했다고 밝혔습니다.

은행 관계자는 "9년 동안 은행에서 근무한 고위 간부가 역시 같은 은행 직원인 아들, 사위와 짜고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수사 당국은 용의자들이 은행에서 돈을 훔친 뒤 인접국인 파키스탄으로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부실한 규제로 인한 아프가니스탄의 취약한 은행시스템은 지난 2010년 금융위기의 원인이 되기도 했으며 지난해 국제 금융감시 단체는 아프가니스탄을 감시대상국에 올리겠다고 경고했습니다.
  • ‘고양이에 생선을’…아프간중앙은행 간부가 지점 털어
    • 입력 2015-02-22 13:15:15
    국제
아프가니스탄 중앙은행 지점 간부가 자신이 근무하던 은행을 털어 해외로 달아났습니다.

아프간 중앙은행 관계자는 남부 칸다하르주 스핀볼닥 지점에 근무하던 고위 간부가 최근 아들, 사위와 공모해 지점에서 8천100만 아프가니, 우리 돈 15억여 원을 챙겨 도주했다고 밝혔습니다.

은행 관계자는 "9년 동안 은행에서 근무한 고위 간부가 역시 같은 은행 직원인 아들, 사위와 짜고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수사 당국은 용의자들이 은행에서 돈을 훔친 뒤 인접국인 파키스탄으로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부실한 규제로 인한 아프가니스탄의 취약한 은행시스템은 지난 2010년 금융위기의 원인이 되기도 했으며 지난해 국제 금융감시 단체는 아프가니스탄을 감시대상국에 올리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