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시마네현서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 열려
입력 2015.02.22 (14:44) 국제
독도의 일본명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이 일본 지방자치단체인 시마네현 주최로 오늘 현지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시마네현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일본 정부 대표로는 차관급인 마쓰모토 요헤이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정권 출범 이후 3년 연속 중앙정부 대표를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에 파견하고 있습니다.

시마네현은 지난 1905년 일본이 독도를 시마네현 영토로 편입한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제정해 2005년부터 매년 기념식을 개최해 왔습니다.

집권 자민당은 2012년 총선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정부 주최로 개최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습니다.

우익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사설에서 "일본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가 한국에 불법 점령돼 있다"면서 "다케시마의 날을 정부 기념일로 격상해 정부가 주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일본 시마네현서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 열려
    • 입력 2015-02-22 14:44:11
    국제
독도의 일본명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이 일본 지방자치단체인 시마네현 주최로 오늘 현지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시마네현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일본 정부 대표로는 차관급인 마쓰모토 요헤이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정권 출범 이후 3년 연속 중앙정부 대표를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에 파견하고 있습니다.

시마네현은 지난 1905년 일본이 독도를 시마네현 영토로 편입한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제정해 2005년부터 매년 기념식을 개최해 왔습니다.

집권 자민당은 2012년 총선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정부 주최로 개최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습니다.

우익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사설에서 "일본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가 한국에 불법 점령돼 있다"면서 "다케시마의 날을 정부 기념일로 격상해 정부가 주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