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케시마의 날 규탄” 일본대사관 앞 집회 잇따라
입력 2015.02.22 (14:44) 사회
일본 시마네 현이 오늘 이른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여는 것과 관련해 국내에서 규탄 집회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독도살리기운동본부 회원 백여 명은 오늘 서울 종로구의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억지 독도의 날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 지정과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교과서 채택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독도향우회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도 도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기자회견 도중 51살 최 모 씨는 오물이 든 페트병을 일본대사관을 향해 던져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 “다케시마의 날 규탄” 일본대사관 앞 집회 잇따라
    • 입력 2015-02-22 14:44:25
    사회
일본 시마네 현이 오늘 이른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여는 것과 관련해 국내에서 규탄 집회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독도살리기운동본부 회원 백여 명은 오늘 서울 종로구의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억지 독도의 날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 지정과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교과서 채택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독도향우회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도 도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기자회견 도중 51살 최 모 씨는 오물이 든 페트병을 일본대사관을 향해 던져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