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사로 뿌연 연휴 마지막날…전국 대체로 흐려
입력 2015.02.22 (16:31) 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오후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황사가 나타나면서 뿌연 날씨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몽골 남부와 중국 북부지방에서 시작된 강한 황사가 서풍이나 북서풍을 타고 이동해 서해 5도에 영향을 주면서 오후 1시 20분 현재 이 지역에 황사경보가 발효 중이다.

특히 서울, 경기도와 서해안에도 황사가 관측되는 곳이 있고, 황사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도 큰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황사는 점차 확대돼 23일까지 전국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동해안과 강원 산간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고, 그 밖의 해안과 내륙에도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낮 최고기온은 5도에서 17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으나 강원도 영동과 경상남북도는 조금 높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서울의 대기는 황사의 영향으로 뿌연 가운데 기온은 6도로 어제와 비슷하지만 바람이 불어 쌀쌀하다.

인천은 4도, 수원 4.3도, 강릉 13.8도, 춘천 7도, 청주 7.9도, 대전 10.2도, 전주 7.2도, 광주 9.3도, 대구 12.8도, 부산 12.9도, 울산 13.5도, 제주 8.8도 등이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중부 먼바다에서 2∼4m로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은 0.5∼2.5m로 일겠다.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점차 매우 높게 일겠으며 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월요일인 23일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에서 영상 3도, 낮 최고기온은 5도에서 11도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중부 먼바다에서 2∼4m로 매우 높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 황사로 뿌연 연휴 마지막날…전국 대체로 흐려
    • 입력 2015-02-22 16:31:09
    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오후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황사가 나타나면서 뿌연 날씨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몽골 남부와 중국 북부지방에서 시작된 강한 황사가 서풍이나 북서풍을 타고 이동해 서해 5도에 영향을 주면서 오후 1시 20분 현재 이 지역에 황사경보가 발효 중이다.

특히 서울, 경기도와 서해안에도 황사가 관측되는 곳이 있고, 황사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도 큰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황사는 점차 확대돼 23일까지 전국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동해안과 강원 산간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고, 그 밖의 해안과 내륙에도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낮 최고기온은 5도에서 17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으나 강원도 영동과 경상남북도는 조금 높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서울의 대기는 황사의 영향으로 뿌연 가운데 기온은 6도로 어제와 비슷하지만 바람이 불어 쌀쌀하다.

인천은 4도, 수원 4.3도, 강릉 13.8도, 춘천 7도, 청주 7.9도, 대전 10.2도, 전주 7.2도, 광주 9.3도, 대구 12.8도, 부산 12.9도, 울산 13.5도, 제주 8.8도 등이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중부 먼바다에서 2∼4m로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은 0.5∼2.5m로 일겠다.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점차 매우 높게 일겠으며 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월요일인 23일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에서 영상 3도, 낮 최고기온은 5도에서 11도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중부 먼바다에서 2∼4m로 매우 높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