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화점 업계, 올 춘제에도 ‘중국인 관광객 특수’
입력 2015.02.22 (16:57) 경제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를 맞아 중국인 관광객들이 대거 입국하면서 백화점 매출이 지난해 춘제 기간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롯데와 현대, 신세계 등 백화점 3사의 중국인 고객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70% 증가했습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지난 13일부터 어제까지 본점의 은련카드 하루평균 매출이 지난해 춘제 기간에 비해 75%나 늘었고, 같은 기간 신세계백화점 매출도 28% 증가했습니다.

현대백화점도 지난 18일부터 어제까지 중국인 관광객 매출이 지난해 춘제 기간보다 54%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백화점 업계에서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화장품과 최신 유행을 반영한 중저가 패션 상품 등의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 백화점 업계, 올 춘제에도 ‘중국인 관광객 특수’
    • 입력 2015-02-22 16:57:33
    경제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를 맞아 중국인 관광객들이 대거 입국하면서 백화점 매출이 지난해 춘제 기간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롯데와 현대, 신세계 등 백화점 3사의 중국인 고객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70% 증가했습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지난 13일부터 어제까지 본점의 은련카드 하루평균 매출이 지난해 춘제 기간에 비해 75%나 늘었고, 같은 기간 신세계백화점 매출도 28% 증가했습니다.

현대백화점도 지난 18일부터 어제까지 중국인 관광객 매출이 지난해 춘제 기간보다 54%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백화점 업계에서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화장품과 최신 유행을 반영한 중저가 패션 상품 등의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