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승리 지킨 김승원, 부모님께 눈물의 설 인사
입력 2015.02.22 (21:34) 수정 2015.02.22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 연휴에도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프로농구 선수들은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숙명을 안고 있는데요,

KT의 승리를 이끈 김승원이 뜨거운 눈물로 고향에 계신 부모님께 인사를 대신했습니다.

이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설 연휴 마지막 날, 선수들은 시원한 고공 농구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습니다.

특히 KT의 찰스 로드는 한손 덩크와 두손 덩크, 화려한 백덩크에 블록슛까지, 고공 농구 종합 선물세트로 확실하게 팬 서비스를 했습니다.

김승원은 9득점에 양팀 최다인 10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KT의 승리를 뒷받침했습니다.

김승원은 팀 승리에도 고향에 가지못한 미안함과 그리움에 눈물을 흘려 프로 선수들의 애환을 보여줬습니다.

<인터뷰> 김승원 (KT) : "부모님 정말 고생 많으셨는데... 부모님 사랑합니다."

LG 문태종의 슛이 연이어 림을 가릅니다.

무려 69%의 야투 성공률을 보인 문태종은 SK를 상대로 23점을 몰아넣었습니다.

제퍼슨도 22득점에 블록슛 5개로 활약한 LG는 갈길 빠쁜 SK를 꺾고 공동 4위로 올라섰습니다.

인삼공사는 KCC를 10연패에 빠트렸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KT 승리 지킨 김승원, 부모님께 눈물의 설 인사
    • 입력 2015-02-22 21:34:59
    • 수정2015-02-22 22:22:39
    뉴스 9
<앵커 멘트>

설 연휴에도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프로농구 선수들은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숙명을 안고 있는데요,

KT의 승리를 이끈 김승원이 뜨거운 눈물로 고향에 계신 부모님께 인사를 대신했습니다.

이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설 연휴 마지막 날, 선수들은 시원한 고공 농구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습니다.

특히 KT의 찰스 로드는 한손 덩크와 두손 덩크, 화려한 백덩크에 블록슛까지, 고공 농구 종합 선물세트로 확실하게 팬 서비스를 했습니다.

김승원은 9득점에 양팀 최다인 10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KT의 승리를 뒷받침했습니다.

김승원은 팀 승리에도 고향에 가지못한 미안함과 그리움에 눈물을 흘려 프로 선수들의 애환을 보여줬습니다.

<인터뷰> 김승원 (KT) : "부모님 정말 고생 많으셨는데... 부모님 사랑합니다."

LG 문태종의 슛이 연이어 림을 가릅니다.

무려 69%의 야투 성공률을 보인 문태종은 SK를 상대로 23점을 몰아넣었습니다.

제퍼슨도 22득점에 블록슛 5개로 활약한 LG는 갈길 빠쁜 SK를 꺾고 공동 4위로 올라섰습니다.

인삼공사는 KCC를 10연패에 빠트렸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