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한 친구 많아지면 학교폭력 자살 생각 감소 경향”
입력 2015.03.09 (05:15) 수정 2015.03.09 (19:40) 연합뉴스
학교 폭력으로 발생하는 아동·청소년의 자살 생각은 친한 친구가 5명 늘 때마다 10%씩 줄어들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건복지포럼 최근호에 실린 '학교폭력 피해아동의 자살생각 유발경로와 한계효과에 관한 연구'는 청소년폭력예방재단의 '2010년 전국 학교폭력 실태조사' 자료를 이용해 학교 폭력으로 발생하는 자살 생각을 억제할 수 있는 요인을 연구했다.

논문에 따르면 초등학교 5학년생부터 고등학교 2학년생이 작성한 설문지 1천819건을 대상으로 자살 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의 설명력을 분석한 결과, 친한 친구가 5명씩 늘 때마다 자살 생각이 10.05%씩 줄었다. 가해자 수는 약 3명씩 줄 때마다 자살 생각이 13.86% 감소했다.

폭력 강도와 피해 종류는 강도가 완화될수록, 피해 종류가 1가지씩 줄어들수록 자살 생각이 각각 8.69%, 11.19% 줄었다.

성별의 경우 같은 조건이면 여학생보다 남학생의 자살 생각이 32.38% 적었다.

보고서를 작성한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경래 부연구위원은 9일 "친한 친구 수는 학교 폭력 관련 변수 중 유일하게 피해 고통을 완화해주고 자살 생각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었다"며 "정부와 학교에서 효과성 높은 친구 만들기 프로젝트를 발굴해 추진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김 부연구위원은 "가해자수 감소와 폭력 강도 경감도 자살 생각을 상당 수준 완화할 수 있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폭력 행위의 경중을 따질 때 집단화·흉포화 요소를 세분화해야 할 필요가 있어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려면 출산 자체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동과 청소년에게 행복하고 안전한 환경을 마련해주는 것도 중요하다"며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 안전한 아동·청소년 보호체계 구축이 들어가 있는 것도 이러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 “친한 친구 많아지면 학교폭력 자살 생각 감소 경향”
    • 입력 2015-03-09 05:15:18
    • 수정2015-03-09 19:40:32
    연합뉴스
학교 폭력으로 발생하는 아동·청소년의 자살 생각은 친한 친구가 5명 늘 때마다 10%씩 줄어들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건복지포럼 최근호에 실린 '학교폭력 피해아동의 자살생각 유발경로와 한계효과에 관한 연구'는 청소년폭력예방재단의 '2010년 전국 학교폭력 실태조사' 자료를 이용해 학교 폭력으로 발생하는 자살 생각을 억제할 수 있는 요인을 연구했다.

논문에 따르면 초등학교 5학년생부터 고등학교 2학년생이 작성한 설문지 1천819건을 대상으로 자살 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의 설명력을 분석한 결과, 친한 친구가 5명씩 늘 때마다 자살 생각이 10.05%씩 줄었다. 가해자 수는 약 3명씩 줄 때마다 자살 생각이 13.86% 감소했다.

폭력 강도와 피해 종류는 강도가 완화될수록, 피해 종류가 1가지씩 줄어들수록 자살 생각이 각각 8.69%, 11.19% 줄었다.

성별의 경우 같은 조건이면 여학생보다 남학생의 자살 생각이 32.38% 적었다.

보고서를 작성한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경래 부연구위원은 9일 "친한 친구 수는 학교 폭력 관련 변수 중 유일하게 피해 고통을 완화해주고 자살 생각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었다"며 "정부와 학교에서 효과성 높은 친구 만들기 프로젝트를 발굴해 추진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김 부연구위원은 "가해자수 감소와 폭력 강도 경감도 자살 생각을 상당 수준 완화할 수 있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폭력 행위의 경중을 따질 때 집단화·흉포화 요소를 세분화해야 할 필요가 있어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려면 출산 자체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동과 청소년에게 행복하고 안전한 환경을 마련해주는 것도 중요하다"며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 안전한 아동·청소년 보호체계 구축이 들어가 있는 것도 이러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