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시 ‘해트트릭 대기록’…바르샤 선두 탈환
입력 2015.03.09 (07:36) 수정 2015.03.09 (07:36)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가 스페인 최다 해트트릭 기록을 갈아치우며 FC바르셀로나를 프리메라리가 선두로 이끌었다.

메시는 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누에서 열린 라요 바예카노와의 2014-2015 프리메라리가 26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1분 페널티킥 골을 시작으로 후반 18분과 23분까지 3골을 몰아쳐 바르셀로나의 6-1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메시는 프리메라리가에서 개인 통산 24번째 해트트릭을 기록, 맞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23차례)를 앞질러 프리메라리가 역대 최다 기록 보유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뿐만 아니라 메시는 각종 대회에서 32차례 해트트릭을 달성, 스페인 클럽 소속 선수 통산 최다 해트트릭 기록도 새로 썼다.

이전까지는 1940∼1950년대 아틀레틱 빌바오의 전설 텔모 사라가 31차례 해트트릭으로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메시는 또한 이날 3골을 추가하며 정규리그 30골을 돌파, 호날두와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려 득점왕 경쟁을 이어갔다.

그는 또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41호골을 넣어 무려 6시즌 동안 40골 이상을 남기는 등 세계 최고의 축구스타로서 면모를 톡톡히 발휘했다.

메시의 3골에 루이스 수아레스가 2골, 헤라르드 피케가 1골을 보탠 바르셀로나는 대승을 거두며 승점 62를 획득, 레알 마드리드(승점 61)를 밀어내고 리그 선두를 탈환했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전반 5분 수아레스가 가장 먼저 포문을 열었고, 후반 4분 피케가 결승골을 꽂았다.

이후 메시의 '원맨쇼'가 시작됐다.

후반 11분 왼발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뽑아낸 메시는 후반 18분 한 골을 추가햇다.

이어 후반 23분에는 골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를 따돌리고 감각적인 왼발슛을 성공시키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라요 바예카노는 후반 36분 페널티킥으로 어렵사리 한 골을 따라잡았으나 수아레스는 후반 추가시간 상대의 추격의지를 꺾는 쐐기포를 터뜨렸다.
  • 메시 ‘해트트릭 대기록’…바르샤 선두 탈환
    • 입력 2015-03-09 07:36:31
    • 수정2015-03-09 07:36:51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가 스페인 최다 해트트릭 기록을 갈아치우며 FC바르셀로나를 프리메라리가 선두로 이끌었다.

메시는 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누에서 열린 라요 바예카노와의 2014-2015 프리메라리가 26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1분 페널티킥 골을 시작으로 후반 18분과 23분까지 3골을 몰아쳐 바르셀로나의 6-1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메시는 프리메라리가에서 개인 통산 24번째 해트트릭을 기록, 맞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23차례)를 앞질러 프리메라리가 역대 최다 기록 보유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뿐만 아니라 메시는 각종 대회에서 32차례 해트트릭을 달성, 스페인 클럽 소속 선수 통산 최다 해트트릭 기록도 새로 썼다.

이전까지는 1940∼1950년대 아틀레틱 빌바오의 전설 텔모 사라가 31차례 해트트릭으로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메시는 또한 이날 3골을 추가하며 정규리그 30골을 돌파, 호날두와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려 득점왕 경쟁을 이어갔다.

그는 또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41호골을 넣어 무려 6시즌 동안 40골 이상을 남기는 등 세계 최고의 축구스타로서 면모를 톡톡히 발휘했다.

메시의 3골에 루이스 수아레스가 2골, 헤라르드 피케가 1골을 보탠 바르셀로나는 대승을 거두며 승점 62를 획득, 레알 마드리드(승점 61)를 밀어내고 리그 선두를 탈환했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전반 5분 수아레스가 가장 먼저 포문을 열었고, 후반 4분 피케가 결승골을 꽂았다.

이후 메시의 '원맨쇼'가 시작됐다.

후반 11분 왼발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뽑아낸 메시는 후반 18분 한 골을 추가햇다.

이어 후반 23분에는 골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를 따돌리고 감각적인 왼발슛을 성공시키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라요 바예카노는 후반 36분 페널티킥으로 어렵사리 한 골을 따라잡았으나 수아레스는 후반 추가시간 상대의 추격의지를 꺾는 쐐기포를 터뜨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