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원이 보험회사에 환자 실손보험금 청구한다
입력 2015.03.09 (09:00) 수정 2015.03.09 (19:09) 경제
이르면 내년부터 환자가 보험회사에 실손의료보험금을 청구하지 않고, 병원이 청구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내용의 실손보험 제3자 청구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관계 부처와 협의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이 제도가 국민건강보험 체계와 비슷한 방식으로, 환자 진료비 중 비급여 항목에 대해 환자가 가입한 보험회사에 병원이 직접 보험금을 청구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소비자가 병원 진료를 받은 뒤 보험금 청구를 위해 일일이 영수증을 챙겨야 하는 불편을 덜 수 있게 됩니다.

또 치료에 대한 심사·평가를 거치기 때문에 병원의 부당 청구나 과잉 진료도 감소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금융위는 7~8월까지 추진 방안에 대한 골격을 만든 뒤 규정화 작업을 할 계획이라며 빠르면 내년부터 바뀐 제도를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병원이 보험회사에 환자 실손보험금 청구한다
    • 입력 2015-03-09 09:00:25
    • 수정2015-03-09 19:09:16
    경제
이르면 내년부터 환자가 보험회사에 실손의료보험금을 청구하지 않고, 병원이 청구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내용의 실손보험 제3자 청구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관계 부처와 협의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이 제도가 국민건강보험 체계와 비슷한 방식으로, 환자 진료비 중 비급여 항목에 대해 환자가 가입한 보험회사에 병원이 직접 보험금을 청구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소비자가 병원 진료를 받은 뒤 보험금 청구를 위해 일일이 영수증을 챙겨야 하는 불편을 덜 수 있게 됩니다.

또 치료에 대한 심사·평가를 거치기 때문에 병원의 부당 청구나 과잉 진료도 감소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금융위는 7~8월까지 추진 방안에 대한 골격을 만든 뒤 규정화 작업을 할 계획이라며 빠르면 내년부터 바뀐 제도를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