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시간 42분…데이비스컵 최장 시간 기록
입력 2015.03.09 (09:23) 연합뉴스
테니스 한 경기가 끝나는데 무려 6시간42분이 걸렸다.

남자 테니스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사상 최장 시간 경기 기록이 새로 수립됐다.

8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2015 데이비스컵 테니스 월드그룹 1회전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와의 3단식 경기가 무려 6시간42분이 소요됐다.

레오나르도 마이어(29위·아르헨티나)와 주앙 소자(75위·브라질)가 맞붙은 이날 경기는 현지 시간으로 오전 11시에 시작해 저녁 6시가 다 돼서야 끝났다.

경기는 마이어가 3-2(7-6<4>, 7-6<5>, 5-7, 5-7, 15-13)로 이겼다.

데이비스컵은 5세트 경기로 진행되는데다 마지막 5세트에는 타이브레이크가 적용되지 않는다.

마이어는 매치 포인트를 무려 10차례나 잡았지만, 번번이 경기를 끝내지 못하다가 11번째 매치 포인트에서 승부를 마무리했다.

종전 데이비스컵 최장 시간 경기 기록은 1982년 미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나온 존 매켄로(미국)와 매츠 빌란더(스웨덴) 전의 6시간22분이었다.

당시 경기에서는 매켄로가 3-2(9-7, 6-2, 15-17, 3-6, 8-6)로 승리했다. 그때는 1∼4세트에도 타이브레이크 제도가 없었다.

역대 남자 테니스 한 경기 최장 시간 기록은 2010년 윔블던에서 나온 11시간5분이다.

단식 1회전에서 맞붙은 존 이스너(당시 19위·미국)와 니콜라 마위(당시 148위·프랑스)의 대결에서 이스너가 3-2(6-4, 3-6, 6<7>-7, 7-6<3>, 70-68)로 승리했다.

5세트 경기에만 무려 8시간11분이 걸렸다.
  • 6시간 42분…데이비스컵 최장 시간 기록
    • 입력 2015-03-09 09:23:24
    연합뉴스
테니스 한 경기가 끝나는데 무려 6시간42분이 걸렸다.

남자 테니스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사상 최장 시간 경기 기록이 새로 수립됐다.

8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2015 데이비스컵 테니스 월드그룹 1회전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와의 3단식 경기가 무려 6시간42분이 소요됐다.

레오나르도 마이어(29위·아르헨티나)와 주앙 소자(75위·브라질)가 맞붙은 이날 경기는 현지 시간으로 오전 11시에 시작해 저녁 6시가 다 돼서야 끝났다.

경기는 마이어가 3-2(7-6<4>, 7-6<5>, 5-7, 5-7, 15-13)로 이겼다.

데이비스컵은 5세트 경기로 진행되는데다 마지막 5세트에는 타이브레이크가 적용되지 않는다.

마이어는 매치 포인트를 무려 10차례나 잡았지만, 번번이 경기를 끝내지 못하다가 11번째 매치 포인트에서 승부를 마무리했다.

종전 데이비스컵 최장 시간 경기 기록은 1982년 미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나온 존 매켄로(미국)와 매츠 빌란더(스웨덴) 전의 6시간22분이었다.

당시 경기에서는 매켄로가 3-2(9-7, 6-2, 15-17, 3-6, 8-6)로 승리했다. 그때는 1∼4세트에도 타이브레이크 제도가 없었다.

역대 남자 테니스 한 경기 최장 시간 기록은 2010년 윔블던에서 나온 11시간5분이다.

단식 1회전에서 맞붙은 존 이스너(당시 19위·미국)와 니콜라 마위(당시 148위·프랑스)의 대결에서 이스너가 3-2(6-4, 3-6, 6<7>-7, 7-6<3>, 70-68)로 승리했다.

5세트 경기에만 무려 8시간11분이 걸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