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휘트니 휴스턴 딸 남친, 살인미수 혐의로 경찰 조사받아”
입력 2015.03.09 (10:30) 연합뉴스
고(故) 휘트니 휴스턴의 딸 바비 크리스티나 브라운의 남자친구 닉 고든이 살인 미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온라인판과 UPI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브라운의 고모인 레올라 브라운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든이 내 조카 크리스티나를 살해하려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우리는 그가 살인(foul play)을 하려 했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레올라는 이어 "경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는 고든이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으로 이끌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레올라는 고든이 출연할 예정인 TV쇼 프로그램 제작진을 겨냥해 이같은 글을 남긴 것으로 관측된다.

고든은 미국의 유명 TV쇼 프로그램인 '닥터필'에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레올라는 페이스북에 "만약 고든이 내 동생 바비 브라운이나 경찰에 크리스티나가 욕조 안에서 발견된 당일에 대해 말할 용기가 없다면 조사가 끝날 때까지 다른 누구에게 말할 기회 또한 주어져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경찰이 지난 1월 말 수사에 착수한 것은 사실이나 고든이 직접적인 조사 대상인지에 대해선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또다른 시사잡지 피플은 전했다.

한편 고든은 알코올과 약물 남용, 자살 충동 등의 문제로 재활시설에 입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티나는 조지아주에 있는 자택 화장실 욕조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 의식 불명 상태다.

크리스티나의 아버지이자 휘트니 휴스턴의 전 남편인 바비 브라운은 발견 당시 한 집에 있었던 고든의 크리스티나 면회를 금지해 고든 쪽과 마찰을 빚고 있다.
  • “휘트니 휴스턴 딸 남친, 살인미수 혐의로 경찰 조사받아”
    • 입력 2015-03-09 10:30:44
    연합뉴스
고(故) 휘트니 휴스턴의 딸 바비 크리스티나 브라운의 남자친구 닉 고든이 살인 미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온라인판과 UPI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브라운의 고모인 레올라 브라운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든이 내 조카 크리스티나를 살해하려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우리는 그가 살인(foul play)을 하려 했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레올라는 이어 "경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는 고든이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으로 이끌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레올라는 고든이 출연할 예정인 TV쇼 프로그램 제작진을 겨냥해 이같은 글을 남긴 것으로 관측된다.

고든은 미국의 유명 TV쇼 프로그램인 '닥터필'에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레올라는 페이스북에 "만약 고든이 내 동생 바비 브라운이나 경찰에 크리스티나가 욕조 안에서 발견된 당일에 대해 말할 용기가 없다면 조사가 끝날 때까지 다른 누구에게 말할 기회 또한 주어져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경찰이 지난 1월 말 수사에 착수한 것은 사실이나 고든이 직접적인 조사 대상인지에 대해선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또다른 시사잡지 피플은 전했다.

한편 고든은 알코올과 약물 남용, 자살 충동 등의 문제로 재활시설에 입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티나는 조지아주에 있는 자택 화장실 욕조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 의식 불명 상태다.

크리스티나의 아버지이자 휘트니 휴스턴의 전 남편인 바비 브라운은 발견 당시 한 집에 있었던 고든의 크리스티나 면회를 금지해 고든 쪽과 마찰을 빚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