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용차가 택시 추돌 후 화재…420만 원 피해
입력 2015.03.12 (04:20) 수정 2015.03.12 (17:01) 사회
오늘 새벽 0시 반쯤 서울 종로구의 한 도로를 달리던 38살 강 모 씨의 승용차가 정차하고 있던 70살 박 모 씨의 택시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박 씨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강 씨의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서 추산 42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추돌사고가 난 뒤 엔진에 문제가 생겨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승용차가 택시 추돌 후 화재…420만 원 피해
    • 입력 2015-03-12 04:20:06
    • 수정2015-03-12 17:01:03
    사회
오늘 새벽 0시 반쯤 서울 종로구의 한 도로를 달리던 38살 강 모 씨의 승용차가 정차하고 있던 70살 박 모 씨의 택시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박 씨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강 씨의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서 추산 42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추돌사고가 난 뒤 엔진에 문제가 생겨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