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소득층 노인 2,000명, 인공관절수술 해드립니다”
입력 2015.03.12 (05:55) 수정 2015.03.12 (19:22) 연합뉴스
무릎이 아픈데도 돈이 없어 치료를 못 받는 저소득층 노인 2천명에게 인공관절 수술비의 80% 이상을 지원해주는 복지사업이 본격 시행된다.

노인의료나눔재단(이사장 이돈섭)은 극심한 무릎 통증을 동반하는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는 저소득층 노인들을 돕기 위해 보건복지부, 대한노인회와 공동으로 '저소득층 노인 인공관절 수술 지원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재단은 이 사업을 위해 복지부에서 받은 국비 20억원과 지방자치단체와 민간 후원금 30억원 등 총 5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으로, 방치하면 점점 통증이 심해지고 걷기조차 어려워 삶의 질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이런 무릎 퇴행성관절염이 생기는 이유는 무릎을 보호하는 연골이 닳아 이전처럼 회복되지 않기 때문이다.

연골 손상이 적은 퇴행성관절염 초·중기에는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연골재생술 등으로 관절을 보전하면서 속도를 늦출 수 있다.

하지만 치료시기를 놓치고 연골이 다 닳아 없어진 퇴행성관절염 말기에는 잠을 청하기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심하고 다리가 'O'자형으로 휘기까지 한다. 이때는 인공관절을 이식하는 게 최선이다.

문제는 노인들이 인공관절 수술을 받으려면 꽤 많은 돈이 든다는 점.

건강보험 가입자라도 한쪽 무릎 당 환자부담 비용이 250만~300만원 가량이며 양쪽 무릎은 대략 600만~700만원이 든다.

수술 후에는 2~3주가량 입원도 해야 한다.

국내에는 약 35만명의 노인들이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재단은 집계했다.

재단은 이번 인공관절 지원사업을 통해 수술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노인에 한해 수술비의 80% 이상을 지원해줄 방침이다.

그러나 나머지 20%의 수술비용을 부담하기 어려운 극빈층에 대해서는 수술비용 전액도 지원해줄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65세 이상이면서 의료급여대상자이거나 소득 하위 40%에 해당해야 한다.

신청은 의료급여 수급자 증명서와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서 1부를 첨부해 관할 시군구 보건소에 하면 된다.

문의는 재단 대표전화(☎ 1661-6595) 또는 홈페이지 (www.ok6595.com)를 통해 할 수 있다.

재단 나병기 상임이사는 "수술 신청자에 대해서는 심의위원회에서 자격기준이 맞는지를 심사한 뒤 최소한의 본인부담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라며 "무릎 통증이 극심한데도 치료를 받지 못한 저소득층 노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소득층 노인 2,000명, 인공관절수술 해드립니다”
    • 입력 2015-03-12 05:55:14
    • 수정2015-03-12 19:22:56
    연합뉴스
무릎이 아픈데도 돈이 없어 치료를 못 받는 저소득층 노인 2천명에게 인공관절 수술비의 80% 이상을 지원해주는 복지사업이 본격 시행된다.

노인의료나눔재단(이사장 이돈섭)은 극심한 무릎 통증을 동반하는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는 저소득층 노인들을 돕기 위해 보건복지부, 대한노인회와 공동으로 '저소득층 노인 인공관절 수술 지원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재단은 이 사업을 위해 복지부에서 받은 국비 20억원과 지방자치단체와 민간 후원금 30억원 등 총 5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으로, 방치하면 점점 통증이 심해지고 걷기조차 어려워 삶의 질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이런 무릎 퇴행성관절염이 생기는 이유는 무릎을 보호하는 연골이 닳아 이전처럼 회복되지 않기 때문이다.

연골 손상이 적은 퇴행성관절염 초·중기에는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연골재생술 등으로 관절을 보전하면서 속도를 늦출 수 있다.

하지만 치료시기를 놓치고 연골이 다 닳아 없어진 퇴행성관절염 말기에는 잠을 청하기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심하고 다리가 'O'자형으로 휘기까지 한다. 이때는 인공관절을 이식하는 게 최선이다.

문제는 노인들이 인공관절 수술을 받으려면 꽤 많은 돈이 든다는 점.

건강보험 가입자라도 한쪽 무릎 당 환자부담 비용이 250만~300만원 가량이며 양쪽 무릎은 대략 600만~700만원이 든다.

수술 후에는 2~3주가량 입원도 해야 한다.

국내에는 약 35만명의 노인들이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재단은 집계했다.

재단은 이번 인공관절 지원사업을 통해 수술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노인에 한해 수술비의 80% 이상을 지원해줄 방침이다.

그러나 나머지 20%의 수술비용을 부담하기 어려운 극빈층에 대해서는 수술비용 전액도 지원해줄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65세 이상이면서 의료급여대상자이거나 소득 하위 40%에 해당해야 한다.

신청은 의료급여 수급자 증명서와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서 1부를 첨부해 관할 시군구 보건소에 하면 된다.

문의는 재단 대표전화(☎ 1661-6595) 또는 홈페이지 (www.ok6595.com)를 통해 할 수 있다.

재단 나병기 상임이사는 "수술 신청자에 대해서는 심의위원회에서 자격기준이 맞는지를 심사한 뒤 최소한의 본인부담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라며 "무릎 통증이 극심한데도 치료를 받지 못한 저소득층 노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