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넴초프 살해 용의자 “자백 강요·고문”
입력 2015.03.12 (06:18) 수정 2015.03.12 (07: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러시아 유력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 전 부총리 피살 사건의 용의자로 체첸 출신 인물들이 줄줄이 체포됐습니다.

하지만 혐의를 인정했던 유력 용의자가 무죄를 주장하고, 또 고문을 통해 자백을 강요받았다는 의혹까지 나오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모스크바, 연규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넴초프 피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 자우르 다다예프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러시아 언론은 그동안 다다예프가 '넴초프를 향해 직접 총을 쏜 것을 자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다다예프는 인권운동가들과의 면담에서, 넴초프를 살해하지 않았으며, 수사관들의 가혹 행위가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용의자 이웃 주민

이같은 폭로에 대해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는 조사를 벌였지만, 고문 흔적 등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당국은 현재 다다예프 등 5명이 피살 사건을 기획하고 실행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상태입니다.

넴초프가 무슬림과 예언자 무함마드에 대해 비판적 발언을 하는 것을 참을 수 없어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러시아 야권은 피살된 넴초프는 무슬림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적이 없었다 면서, 사건의 배후를 제대로 밝히지 않고 수사를 마무리하려 한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연규선입니다.
  • 넴초프 살해 용의자 “자백 강요·고문”
    • 입력 2015-03-12 06:20:19
    • 수정2015-03-12 07:55: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러시아 유력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 전 부총리 피살 사건의 용의자로 체첸 출신 인물들이 줄줄이 체포됐습니다.

하지만 혐의를 인정했던 유력 용의자가 무죄를 주장하고, 또 고문을 통해 자백을 강요받았다는 의혹까지 나오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모스크바, 연규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넴초프 피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 자우르 다다예프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러시아 언론은 그동안 다다예프가 '넴초프를 향해 직접 총을 쏜 것을 자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다다예프는 인권운동가들과의 면담에서, 넴초프를 살해하지 않았으며, 수사관들의 가혹 행위가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용의자 이웃 주민

이같은 폭로에 대해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는 조사를 벌였지만, 고문 흔적 등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당국은 현재 다다예프 등 5명이 피살 사건을 기획하고 실행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상태입니다.

넴초프가 무슬림과 예언자 무함마드에 대해 비판적 발언을 하는 것을 참을 수 없어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러시아 야권은 피살된 넴초프는 무슬림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적이 없었다 면서, 사건의 배후를 제대로 밝히지 않고 수사를 마무리하려 한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연규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