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20대, 심야 주차장서 ‘광란의 나체’ 소동
입력 2015.03.12 (06:38) 연합뉴스
미국 20대 청년이 심야 주차장에서 나체 상태로 주차된 자동차 뒷유리창을 머리로 들이박고, 달리는 자동차 앞 유리창에 달려드는 등 광란의 소동을 벌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방송인 KTLA에 따르면 개럿 스미스(21)는 지난 7일 오후 11시30분께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 카운티 애너하임 시 한 주차장에 벌거벗은 상태로 나타났다.

그는 갑자기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미니밴에 돌진해 뒷유리창을 머리로 박아 창문을 박살 낸 데 이어 한 여성이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를 빼려고 하자 이번에는 앞 유리창으로 달려들었다.

이 여성은 스미스가 앞 유리창으로 뛰어들자 시야가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옆에 주차된 미니밴을 들이받았고 스미스는 주차장 바닥에 내팽겨쳤다. 하지만 그는 다시 일어나 주차장 반대쪽으로 달려갔다.

목격자들은 그가 온몸에 피투성이를 한 채 달려갔다고 밝혔다. 스미스의 이날 광란의 나체 소동은 주차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그대로 녹화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차장 인근에서 스미스를 붙잡아 병원으로 데려갔다. 스미스는 온몸에 찰과상을 입은 채 치료를 받고 있으며, 퇴원 뒤 기물파손과 체포 시 저항 등의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

경찰은 현재 스미스가 술에 취했거나 약물을 복용한 상태에 소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미국 20대, 심야 주차장서 ‘광란의 나체’ 소동
    • 입력 2015-03-12 06:38:04
    연합뉴스
미국 20대 청년이 심야 주차장에서 나체 상태로 주차된 자동차 뒷유리창을 머리로 들이박고, 달리는 자동차 앞 유리창에 달려드는 등 광란의 소동을 벌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방송인 KTLA에 따르면 개럿 스미스(21)는 지난 7일 오후 11시30분께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 카운티 애너하임 시 한 주차장에 벌거벗은 상태로 나타났다.

그는 갑자기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미니밴에 돌진해 뒷유리창을 머리로 박아 창문을 박살 낸 데 이어 한 여성이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를 빼려고 하자 이번에는 앞 유리창으로 달려들었다.

이 여성은 스미스가 앞 유리창으로 뛰어들자 시야가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옆에 주차된 미니밴을 들이받았고 스미스는 주차장 바닥에 내팽겨쳤다. 하지만 그는 다시 일어나 주차장 반대쪽으로 달려갔다.

목격자들은 그가 온몸에 피투성이를 한 채 달려갔다고 밝혔다. 스미스의 이날 광란의 나체 소동은 주차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그대로 녹화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차장 인근에서 스미스를 붙잡아 병원으로 데려갔다. 스미스는 온몸에 찰과상을 입은 채 치료를 받고 있으며, 퇴원 뒤 기물파손과 체포 시 저항 등의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

경찰은 현재 스미스가 술에 취했거나 약물을 복용한 상태에 소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