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상값도 못 갚는데…” 대리점에 오토바이 강매
입력 2015.03.12 (06:42) 수정 2015.03.12 (07: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오토바이 판매 1위 업체인 대림자동차공업이 일부 대리점에 오토바이를 강제로 팔아넘긴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외상값도 다 못 갚는 대리점에게까지 이런 강매가 이뤄졌다는데, 대림 측은 정상적인 영업활동이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 오토바이 대리점은 1년 전 문을 닫았습니다.

한 달에 20대 정도만 팔리는데, 대림자동차가 30대씩 떠안겼기 때문이라는 게 대리점 주인의 하소연입니다.

심지어, 오토바이 값은 나중에 줘도 된다며 외상으로 떠넘긴 뒤 기한안에 못 갚으면 연체 이자까지 받아갔다는 겁니다.

<녹취> 대림 오토바이 전 점주 : "그동안 이자만 1억8천만원 냈을 거예요. 연체이자 12% 받았거든요. 밀어내기 해놓고 한달에 이자가 400만원씩 나오는거 아시죠."

대림자동차의 지역별 담당자들이 대리점주인들에게 계약 해지 등을 거론하며 강매했다는 게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 결괍니다.

한 대리점은 강매로 사들인 오토바이를 팔지 못해 연체 이자가 9천만 원이나 밀린 상황에서, 일이백만 원 대 오토바이를 2년 동안 매월 4대씩 더 떠안아야 했습니다.

<녹취> 전 대리점주 : "한 번만 봐달라, 이번 달만 좀 봐달라. 무릎 꿇고 한 적도 있거든요."

대림자동차 내부 문건에서도 대리점들이 적정 재고량을 초과해 6~7천 대 과다 보유하고 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하지만, 대림자동차공업은 강매가 아닌 권유 수준이었다고 반박합니다

<인터뷰> 대림자동차 전문위원 : "(강매가 아닌) 통상적인 영업활동이었음을 공정위에 설명하였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 이의 신청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대림자동차공업에 과징금 3억 원을 부과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외상값도 못 갚는데…” 대리점에 오토바이 강매
    • 입력 2015-03-12 06:43:57
    • 수정2015-03-12 07:55:0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내 오토바이 판매 1위 업체인 대림자동차공업이 일부 대리점에 오토바이를 강제로 팔아넘긴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외상값도 다 못 갚는 대리점에게까지 이런 강매가 이뤄졌다는데, 대림 측은 정상적인 영업활동이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 오토바이 대리점은 1년 전 문을 닫았습니다.

한 달에 20대 정도만 팔리는데, 대림자동차가 30대씩 떠안겼기 때문이라는 게 대리점 주인의 하소연입니다.

심지어, 오토바이 값은 나중에 줘도 된다며 외상으로 떠넘긴 뒤 기한안에 못 갚으면 연체 이자까지 받아갔다는 겁니다.

<녹취> 대림 오토바이 전 점주 : "그동안 이자만 1억8천만원 냈을 거예요. 연체이자 12% 받았거든요. 밀어내기 해놓고 한달에 이자가 400만원씩 나오는거 아시죠."

대림자동차의 지역별 담당자들이 대리점주인들에게 계약 해지 등을 거론하며 강매했다는 게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 결괍니다.

한 대리점은 강매로 사들인 오토바이를 팔지 못해 연체 이자가 9천만 원이나 밀린 상황에서, 일이백만 원 대 오토바이를 2년 동안 매월 4대씩 더 떠안아야 했습니다.

<녹취> 전 대리점주 : "한 번만 봐달라, 이번 달만 좀 봐달라. 무릎 꿇고 한 적도 있거든요."

대림자동차 내부 문건에서도 대리점들이 적정 재고량을 초과해 6~7천 대 과다 보유하고 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하지만, 대림자동차공업은 강매가 아닌 권유 수준이었다고 반박합니다

<인터뷰> 대림자동차 전문위원 : "(강매가 아닌) 통상적인 영업활동이었음을 공정위에 설명하였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 이의 신청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대림자동차공업에 과징금 3억 원을 부과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