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총선 앞두고 ‘TV 토론 형식’ 신경전…무산 위기
입력 2015.03.12 (07:41) 수정 2015.03.12 (08:2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 정치권이 오는 5월 총선을 앞두고 TV 토론 형식을 놓고 연일 신경전을 벌이면서 TV토론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런던에서 정지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영국 총선 때 여야 3자간 TV토론은 2천2백만명이 시청하면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도왔습니다.

오는 5월 총선을 앞두고 이번에도 BBC 등 영국의 방송사들은 세 차례의 TV 토론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캐머런 총리와 밀리밴드 노동당 당수와의 여야 수뇌간 1대 1 토론과 7개 정당이 참여하는 다자 토론 등 세차례 TV 토론입니다.

그런데 캐머런 총리가 1대1 토론을 거부하면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단 한차례의 다자 토론에만 참여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캐머런(총리/보수당)

노동당 등 야당은 캐머런 총리가 겁을 먹고 피하고 있다며 연일 비난하고 있습니다.

<녹취>밀리밴드(노동당 당수)

<녹취>파라지(영국독립당)

야당들은 캐머런 총리가 불참하더라도 빈 자리로 남긴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방송사들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래이드 전 BBC회장이 캐머런 총리 없이 토론을 강행할 경우 공정성 의무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반박하고 나서는 등 논란이 가열되면서 TV 토론 자체가 불투명해지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정지환입니다.

  • 영국 총선 앞두고 ‘TV 토론 형식’ 신경전…무산 위기
    • 입력 2015-03-12 07:48:22
    • 수정2015-03-12 08:26: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영국 정치권이 오는 5월 총선을 앞두고 TV 토론 형식을 놓고 연일 신경전을 벌이면서 TV토론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런던에서 정지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영국 총선 때 여야 3자간 TV토론은 2천2백만명이 시청하면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도왔습니다.

오는 5월 총선을 앞두고 이번에도 BBC 등 영국의 방송사들은 세 차례의 TV 토론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캐머런 총리와 밀리밴드 노동당 당수와의 여야 수뇌간 1대 1 토론과 7개 정당이 참여하는 다자 토론 등 세차례 TV 토론입니다.

그런데 캐머런 총리가 1대1 토론을 거부하면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단 한차례의 다자 토론에만 참여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캐머런(총리/보수당)

노동당 등 야당은 캐머런 총리가 겁을 먹고 피하고 있다며 연일 비난하고 있습니다.

<녹취>밀리밴드(노동당 당수)

<녹취>파라지(영국독립당)

야당들은 캐머런 총리가 불참하더라도 빈 자리로 남긴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방송사들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래이드 전 BBC회장이 캐머런 총리 없이 토론을 강행할 경우 공정성 의무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반박하고 나서는 등 논란이 가열되면서 TV 토론 자체가 불투명해지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정지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