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센터서클 활보한 노이어…‘GK 역할 확장’
입력 2015.03.12 (09:48) 수정 2015.03.12 (09:48) 연합뉴스
세계 축구의 대세로 인식되는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가 또 센터서클 활보를 즐겼다.

12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의 유럽축구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은 킥오프 무렵에 승부의 추가 기울어졌다.

도네츠크의 수비수 올렉산드르 쿠체르가 전반 3분 만에 페널티킥을 헌납하며 레드카드를 받았기 때문이다.

유럽축구연맹에 따르면 이는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단 시간 퇴장으로 기록됐다.

뮌헨은 한 수 위의 전력을 지닌 데다가 수적 우위, 1-0 리드까지 한꺼번에 잡으며 도네츠크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노이어는 골문을 떠나 아예 센터서클까지 올라와 동료의 파상공세를 관전했다.

뮌헨은 구단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노이어의 '외도'를 담은 사진과 설명을 게재했다.

"안녕, 노이어! 다시 날 찾아줘서 기뻐. 정말 반가워. 센터서클 올림."

센터서클을 의인화해 노이어에게 인사를 건네는 방식으로 경기 상황을 비롯한 여러 인상을 압축적으로 전했다.

노이어의 깊숙한 전진은 동료의 일방적 공격에 편승해 상대를 조롱하려는 의도보다는 그의 플레이 특색 때문이다.

그는 골키퍼임에도 최후방 수비수, 스위퍼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내는 선수다.

노이어는 작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25차례나 골이나 다름없는 상대 슈팅을 막아 독일의 우승을 견인하고 최우수 골키퍼상을 받았다.

더 주목을 받은 것은 필드 플레이어처럼 활약했다는 사실이었다.

그는 페널티지역 밖까지 선제적으로 전진해 볼을 걷어내는 스위퍼가 됐고 패스 플레이의 한 축으로 공격의 시발점으로도 활약했다.

노이어처럼 골키퍼가 필드 플레이어 역할을 해내면 그 팀은 수적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세계 최고의 축구 전문가 집단인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연구그룹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기술보고서에서 노이어를 따로 언급했다.

강호가 되려면 골키퍼에게 공격 전개, 롱볼 차단, 패스 플레이 가담 등을 주문할 때가 왔다고 추세를 소개했다.

기술연구그룹은 "골키퍼 훈련이 필드 플레이어 훈련에 흡수될 때가 왔다"며 "추세를 고려할 때 회원국들은 골키퍼 코치들부터 재교육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날 뮌헨은 도네츠크를 무려 7-0으로 완파하고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도네츠크는 유효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고 '안방마님'으로서 동료의 원활한 움직임을 위해 소리를 지르는 게 노이어의 주된 업무였다.
  • 센터서클 활보한 노이어…‘GK 역할 확장’
    • 입력 2015-03-12 09:48:08
    • 수정2015-03-12 09:48:17
    연합뉴스
세계 축구의 대세로 인식되는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가 또 센터서클 활보를 즐겼다.

12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의 유럽축구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은 킥오프 무렵에 승부의 추가 기울어졌다.

도네츠크의 수비수 올렉산드르 쿠체르가 전반 3분 만에 페널티킥을 헌납하며 레드카드를 받았기 때문이다.

유럽축구연맹에 따르면 이는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단 시간 퇴장으로 기록됐다.

뮌헨은 한 수 위의 전력을 지닌 데다가 수적 우위, 1-0 리드까지 한꺼번에 잡으며 도네츠크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노이어는 골문을 떠나 아예 센터서클까지 올라와 동료의 파상공세를 관전했다.

뮌헨은 구단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노이어의 '외도'를 담은 사진과 설명을 게재했다.

"안녕, 노이어! 다시 날 찾아줘서 기뻐. 정말 반가워. 센터서클 올림."

센터서클을 의인화해 노이어에게 인사를 건네는 방식으로 경기 상황을 비롯한 여러 인상을 압축적으로 전했다.

노이어의 깊숙한 전진은 동료의 일방적 공격에 편승해 상대를 조롱하려는 의도보다는 그의 플레이 특색 때문이다.

그는 골키퍼임에도 최후방 수비수, 스위퍼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내는 선수다.

노이어는 작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25차례나 골이나 다름없는 상대 슈팅을 막아 독일의 우승을 견인하고 최우수 골키퍼상을 받았다.

더 주목을 받은 것은 필드 플레이어처럼 활약했다는 사실이었다.

그는 페널티지역 밖까지 선제적으로 전진해 볼을 걷어내는 스위퍼가 됐고 패스 플레이의 한 축으로 공격의 시발점으로도 활약했다.

노이어처럼 골키퍼가 필드 플레이어 역할을 해내면 그 팀은 수적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세계 최고의 축구 전문가 집단인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연구그룹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기술보고서에서 노이어를 따로 언급했다.

강호가 되려면 골키퍼에게 공격 전개, 롱볼 차단, 패스 플레이 가담 등을 주문할 때가 왔다고 추세를 소개했다.

기술연구그룹은 "골키퍼 훈련이 필드 플레이어 훈련에 흡수될 때가 왔다"며 "추세를 고려할 때 회원국들은 골키퍼 코치들부터 재교육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날 뮌헨은 도네츠크를 무려 7-0으로 완파하고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도네츠크는 유효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고 '안방마님'으로서 동료의 원활한 움직임을 위해 소리를 지르는 게 노이어의 주된 업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