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수 시민단체, 정명훈 감독 횡령 혐의로 고발
입력 2015.03.12 (10:27) 수정 2015.03.12 (16:59) 사회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들이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을 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15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시민연대는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을 업무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09년 정 감독의 아들과 며느리 등의 가족이 매니저가 이용해야 할 항공권을 사용한 것으로 서울시 감사에서 확인돼 고발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정 감독이 서울시 감사에서 지적한 항공권 이용료 1320여 만원을 현재까지도 반환하지 않고 사과도 없어 준공직자 신분으로 서울 시민의 세금을 본인의 사적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문제를 명확히 해결하지 않고 단지 유명 음악인이라는 명분으로 서울시가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국민 정서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 보수 시민단체, 정명훈 감독 횡령 혐의로 고발
    • 입력 2015-03-12 10:27:06
    • 수정2015-03-12 16:59:39
    사회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들이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을 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15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시민연대는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을 업무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09년 정 감독의 아들과 며느리 등의 가족이 매니저가 이용해야 할 항공권을 사용한 것으로 서울시 감사에서 확인돼 고발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정 감독이 서울시 감사에서 지적한 항공권 이용료 1320여 만원을 현재까지도 반환하지 않고 사과도 없어 준공직자 신분으로 서울 시민의 세금을 본인의 사적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문제를 명확히 해결하지 않고 단지 유명 음악인이라는 명분으로 서울시가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국민 정서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