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건값 깎아 달라” 손님 둔기로 때린 업주 긴급 체포
입력 2015.03.12 (10:45) 수정 2015.03.12 (16:58) 사회
물건 값을 깎아달라는 손님을 집까지 쫓아가 둔기로 때린 가게 주인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40살 이모 씨를 살인 미수 혐의로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동네 잡화점 주인인 이 씨는 어젯밤 9시 쯤 인천시 도화동 47살 최모 씨의 집 앞에서 미리 준비한 둔기로 최 씨의 머리를 수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이웃 주민인 최 씨가 소액의 물건을 사면서 번번이 값을 깎아달라고 해서 화가 나 최 씨를 때렸다고 진술했습니다.

둔기에 맞은 최 씨는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물건값 깎아 달라” 손님 둔기로 때린 업주 긴급 체포
    • 입력 2015-03-12 10:45:35
    • 수정2015-03-12 16:58:02
    사회
물건 값을 깎아달라는 손님을 집까지 쫓아가 둔기로 때린 가게 주인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40살 이모 씨를 살인 미수 혐의로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동네 잡화점 주인인 이 씨는 어젯밤 9시 쯤 인천시 도화동 47살 최모 씨의 집 앞에서 미리 준비한 둔기로 최 씨의 머리를 수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이웃 주민인 최 씨가 소액의 물건을 사면서 번번이 값을 깎아달라고 해서 화가 나 최 씨를 때렸다고 진술했습니다.

둔기에 맞은 최 씨는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