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시기사 500만 원 돈가방 주인에게 돌려줘
입력 2015.03.12 (11:02) 수정 2015.03.12 (16:58) 사회
택시에 현금 5백만 원을 놓고 내린 손님이 경찰의 도움으로 돈을 되찾았습니다.

어젯밤 8시 20분 쯤 인천시 부평구에서 택시를 탄 47살 우모 씨가 택시에 현금 5백 만 원이 든 가방을 놓고 내렸습니다.

경찰은 우 씨의 신고를 받고 인천지역 콜택시에 문자 메시지를 보냈는데 이를 본 택시기사 49살 김광준 씨가 바로 경찰에 돈가방을 돌려줬습니다.
  • 택시기사 500만 원 돈가방 주인에게 돌려줘
    • 입력 2015-03-12 11:02:02
    • 수정2015-03-12 16:58:02
    사회
택시에 현금 5백만 원을 놓고 내린 손님이 경찰의 도움으로 돈을 되찾았습니다.

어젯밤 8시 20분 쯤 인천시 부평구에서 택시를 탄 47살 우모 씨가 택시에 현금 5백 만 원이 든 가방을 놓고 내렸습니다.

경찰은 우 씨의 신고를 받고 인천지역 콜택시에 문자 메시지를 보냈는데 이를 본 택시기사 49살 김광준 씨가 바로 경찰에 돈가방을 돌려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