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전기 폭발 급증 원인 보니…저가 충전기 70%가 ‘불량’
입력 2015.03.12 (12:00) 수정 2015.03.12 (18:25) 경제
휴대전화 충전기로 인한 안전사고가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한국 소비자원에 접수된 충전기 관련 위해사례가 지난 2011년 30건에서 지난해 102건으로 3년 만에 3배 이상 급증한 것. 4년 동안 총 263건의 위해 사례가 접수됐는데, 그 중 제품이 폭발하거나 불이 난 경우가 196건이나 됐다.

소비자원은 저가형 충전기의 제품불량을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소비자원이 저가형 충전기 20종을 점검해보니, 10개 중 7개가 인증 당시와 아예 제품이 달랐던 것. 안전인증 받을 때는 제대로 된 제품을 제출하고, 정작 판매는 부실한 제품으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휴대전화 충전기의 시판품 점검을 담당하는 국가기술표준원의 관리감독 강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휴대전화 충전기 사고 4건 중 3건은 폭발·화재

오늘(1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휴대전화 충전기 관련 위해사례는 102건으로 전년(79건)대비 29.1% 급증했다. 지난 2011년 30건에서 이듬해인 2012년 52건으로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이다.


4년간 접수된 총 263건의 사례를 내용별로 살펴보니 제품 폭발 및 화재 발생이 총 196건으로 전체의 74.5%에 달했다. 과열 등으로 제품이 녹아내린 사례가 37건(14.1%)으로 뒤를 이었고, 누전으로 피해를 입은 경우는 30건(11.4%)으로 집계됐다.


263건 중 신체에 직접적인 상해를 입은 사례가 총 57건이었는데, 이 중 피부에 화상을 입은 경우가 40건으로 피해사례 중 70.2%나 됐고, 쇼크 또는 피부저림 등의 증상을 보이는 감전사고가 16건(28.1%)이었다.

◆ 원인은 제품 불량…저가형 충전기 70%가 불량

이처럼 사고가 많은 이유가 뭘까. 소비자원은 제조사에서 판매하는 충전기가 아니라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해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많이 팔리는 저가형 충전기에 주목해, 직접 검증키로 했다.

휴대폰 충전기는 ‘전기용품안전관리법’에 따라 ‘안전인증대상전기용품’으로 분류돼 안전인증을 받은 후 판매토록 하고 있다. 이에 소비자원은 국내 유통 중인 스마트폰용 저가형(1500원~1만원) 충전기 20종을 선정해 ‘안전인증 동일성 검사’를 시행했다.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이 안전인증 신청 당시와 동일한 부품 등을 사용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한 것이다.

점검 결과 저가형 충전기의 70%인 14개 제품이 안전인증 당시와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11개 제품은 부품이 없거나 변경돼 있었고, 출력 정격 전류 등이 불일치한 제품도 10개나 됐다.

◆ 불법 제품 유통 근절 대책 필요해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불법제품의 유통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신국범 소비자원 생활안전팀장은 “중요 부품을 임의로 없애거나 변경해 판매하는 불법 휴대전화 충전기는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에 화재․폭발․감전 등 소비자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전기용품 안전인증제도의 신뢰 향상을 위해 소관부처의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증제품의 시판품 점검은 국가기술표준원 소관이다.
  • 충전기 폭발 급증 원인 보니…저가 충전기 70%가 ‘불량’
    • 입력 2015-03-12 12:00:29
    • 수정2015-03-12 18:25:08
    경제
휴대전화 충전기로 인한 안전사고가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한국 소비자원에 접수된 충전기 관련 위해사례가 지난 2011년 30건에서 지난해 102건으로 3년 만에 3배 이상 급증한 것. 4년 동안 총 263건의 위해 사례가 접수됐는데, 그 중 제품이 폭발하거나 불이 난 경우가 196건이나 됐다.

소비자원은 저가형 충전기의 제품불량을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소비자원이 저가형 충전기 20종을 점검해보니, 10개 중 7개가 인증 당시와 아예 제품이 달랐던 것. 안전인증 받을 때는 제대로 된 제품을 제출하고, 정작 판매는 부실한 제품으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휴대전화 충전기의 시판품 점검을 담당하는 국가기술표준원의 관리감독 강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휴대전화 충전기 사고 4건 중 3건은 폭발·화재

오늘(1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휴대전화 충전기 관련 위해사례는 102건으로 전년(79건)대비 29.1% 급증했다. 지난 2011년 30건에서 이듬해인 2012년 52건으로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이다.


4년간 접수된 총 263건의 사례를 내용별로 살펴보니 제품 폭발 및 화재 발생이 총 196건으로 전체의 74.5%에 달했다. 과열 등으로 제품이 녹아내린 사례가 37건(14.1%)으로 뒤를 이었고, 누전으로 피해를 입은 경우는 30건(11.4%)으로 집계됐다.


263건 중 신체에 직접적인 상해를 입은 사례가 총 57건이었는데, 이 중 피부에 화상을 입은 경우가 40건으로 피해사례 중 70.2%나 됐고, 쇼크 또는 피부저림 등의 증상을 보이는 감전사고가 16건(28.1%)이었다.

◆ 원인은 제품 불량…저가형 충전기 70%가 불량

이처럼 사고가 많은 이유가 뭘까. 소비자원은 제조사에서 판매하는 충전기가 아니라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해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많이 팔리는 저가형 충전기에 주목해, 직접 검증키로 했다.

휴대폰 충전기는 ‘전기용품안전관리법’에 따라 ‘안전인증대상전기용품’으로 분류돼 안전인증을 받은 후 판매토록 하고 있다. 이에 소비자원은 국내 유통 중인 스마트폰용 저가형(1500원~1만원) 충전기 20종을 선정해 ‘안전인증 동일성 검사’를 시행했다.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이 안전인증 신청 당시와 동일한 부품 등을 사용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한 것이다.

점검 결과 저가형 충전기의 70%인 14개 제품이 안전인증 당시와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11개 제품은 부품이 없거나 변경돼 있었고, 출력 정격 전류 등이 불일치한 제품도 10개나 됐다.

◆ 불법 제품 유통 근절 대책 필요해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불법제품의 유통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신국범 소비자원 생활안전팀장은 “중요 부품을 임의로 없애거나 변경해 판매하는 불법 휴대전화 충전기는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에 화재․폭발․감전 등 소비자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전기용품 안전인증제도의 신뢰 향상을 위해 소관부처의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증제품의 시판품 점검은 국가기술표준원 소관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