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동해안 시찰…김여정 단독 수행 ‘눈길’
입력 2015.03.12 (12:12) 수정 2015.03.12 (13: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이 동해안 전방의 섬 초소를 시찰했습니다.

특히 이번 시찰에는 여동생 김여정이 처음으로 단독 수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안 전방의 신도방어중대를 시찰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신도방어중대는 강원도 원산 앞바다에 있는 섬인 신도를 지키는 부대로 추정됩니다.

김 제1위원장은 신도방어중대가 동해 관문의 전초기지라면서 난공불락의 요새로 확고히 바꾸라고 강조했습니다.

훈련실과 초소 등을 둘러본 뒤에는 섬 방어대들에 강력한 화력타격 수단을 더 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김정은은 지난 2013년과 지난해에도 전방 섬 초소들을 여러 차례 방문하며 적들을 모조리 수장시키라고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김정은 방문 직후 북한이 미사일과 방사포 등을 발사한 점으로 볼 때 이번에도 무력 시위가 예상됩니다.

특히 이번 시찰에는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김정은을 단독 수행했습니다.

군부대 시찰에 김여정만 동행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여정이 군사부문으로까지 활동 반경을 넓혀가면서, 최근 빨치산계인 최룡해의 역할 축소와 맞물려 김여정의 비중 확대에 눈길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김정은 동해안 시찰…김여정 단독 수행 ‘눈길’
    • 입력 2015-03-12 12:13:39
    • 수정2015-03-12 13:53:43
    뉴스 12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이 동해안 전방의 섬 초소를 시찰했습니다.

특히 이번 시찰에는 여동생 김여정이 처음으로 단독 수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안 전방의 신도방어중대를 시찰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신도방어중대는 강원도 원산 앞바다에 있는 섬인 신도를 지키는 부대로 추정됩니다.

김 제1위원장은 신도방어중대가 동해 관문의 전초기지라면서 난공불락의 요새로 확고히 바꾸라고 강조했습니다.

훈련실과 초소 등을 둘러본 뒤에는 섬 방어대들에 강력한 화력타격 수단을 더 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김정은은 지난 2013년과 지난해에도 전방 섬 초소들을 여러 차례 방문하며 적들을 모조리 수장시키라고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김정은 방문 직후 북한이 미사일과 방사포 등을 발사한 점으로 볼 때 이번에도 무력 시위가 예상됩니다.

특히 이번 시찰에는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김정은을 단독 수행했습니다.

군부대 시찰에 김여정만 동행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여정이 군사부문으로까지 활동 반경을 넓혀가면서, 최근 빨치산계인 최룡해의 역할 축소와 맞물려 김여정의 비중 확대에 눈길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