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VP 박혜진 “제일 열심히 뛴 것만은 자신”
입력 2015.03.12 (13:15) 수정 2015.03.12 (13:43) 연합뉴스
"끝까지 한국여자농구 지키라는 뜻으로 알고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박혜진은 12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14-2015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에 오르고서 한국여자농구의 대들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혜진은 올 시즌 35경기에 나와 10.5점, 5.5리바운드, 3.1어시스트를 올려 우리은행의 정규리그 3연패에 핵심 역할을 했다. 기자단 투표 96표 가운데 46표를 휩쓸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박혜진이 "제가 받으면 안 되는 상인 것 같은데…."라며 감정에 북받치자 격려의 박수가 쏟아지기도 했다.

박혜진은 "작년에는 제가 받을 것 같아서 수상 소감을 준비했는데 올해는 아무 준비도 하지 못했다"며 "팀 동료한테 미안하다"는 말을 먼저 꺼냈다.

'잘하는 농구선수'에 대한 생각을 바꿔준 코치진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박혜진은 "농구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었고 그냥 실수만 안 하고 코트에 왔다갔다하면 잘하는 선수라고 생각했다"며 "그런 이미지를 탈바꿈하게 해준 감독님, 코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쟤가 왜 받느냐고 욕할 것 같아서 그런 욕 안 먹으려고 (상을)안 받으려고 했다"며 너스레를 떨고서 "이렇게 좋은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열심히 하고 좋은 선수 되라고 주신 상 같다"며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MVP 박혜진 “제일 열심히 뛴 것만은 자신”
    • 입력 2015-03-12 13:15:34
    • 수정2015-03-12 13:43:01
    연합뉴스
"끝까지 한국여자농구 지키라는 뜻으로 알고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박혜진은 12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14-2015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에 오르고서 한국여자농구의 대들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혜진은 올 시즌 35경기에 나와 10.5점, 5.5리바운드, 3.1어시스트를 올려 우리은행의 정규리그 3연패에 핵심 역할을 했다. 기자단 투표 96표 가운데 46표를 휩쓸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박혜진이 "제가 받으면 안 되는 상인 것 같은데…."라며 감정에 북받치자 격려의 박수가 쏟아지기도 했다.

박혜진은 "작년에는 제가 받을 것 같아서 수상 소감을 준비했는데 올해는 아무 준비도 하지 못했다"며 "팀 동료한테 미안하다"는 말을 먼저 꺼냈다.

'잘하는 농구선수'에 대한 생각을 바꿔준 코치진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박혜진은 "농구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었고 그냥 실수만 안 하고 코트에 왔다갔다하면 잘하는 선수라고 생각했다"며 "그런 이미지를 탈바꿈하게 해준 감독님, 코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쟤가 왜 받느냐고 욕할 것 같아서 그런 욕 안 먹으려고 (상을)안 받으려고 했다"며 너스레를 떨고서 "이렇게 좋은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열심히 하고 좋은 선수 되라고 주신 상 같다"며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