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넥센 서건창, 발가락 통증으로 8회말 교체
입력 2015.03.12 (16:07) 수정 2015.03.12 (16:15) 연합뉴스
프로야구 역대 최초 200안타에 빛나는 서건창(26·넥센 히어로즈)이 갑작스러운 발가락 통증으로 시범경기 도중 교체됐다.

서건창은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KBO 시범경기에서 8회말 타격 직후 왼발에 통증을 호소했다.

KIA 홍건희의 5구째를 받아쳐 1루수 앞 땅볼을 때린 그는 1루로 달려가지 못한 채 멈춰서서 고통스러워했다.

부축을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돌아간 서건창은 9회초 수비에서 교체됐다. 서건창의 포지션인 2루에는 유재신이 들어갔다.

넥센 관계자는 "서건창이 왼쪽 네 번째 발가락에 통증을 느꼈다"면서 "공에 맞지는 않았고, 병원에 갈 정도는 아니라는 판단에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 넥센 서건창, 발가락 통증으로 8회말 교체
    • 입력 2015-03-12 16:07:12
    • 수정2015-03-12 16:15:16
    연합뉴스
프로야구 역대 최초 200안타에 빛나는 서건창(26·넥센 히어로즈)이 갑작스러운 발가락 통증으로 시범경기 도중 교체됐다.

서건창은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KBO 시범경기에서 8회말 타격 직후 왼발에 통증을 호소했다.

KIA 홍건희의 5구째를 받아쳐 1루수 앞 땅볼을 때린 그는 1루로 달려가지 못한 채 멈춰서서 고통스러워했다.

부축을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돌아간 서건창은 9회초 수비에서 교체됐다. 서건창의 포지션인 2루에는 유재신이 들어갔다.

넥센 관계자는 "서건창이 왼쪽 네 번째 발가락에 통증을 느꼈다"면서 "공에 맞지는 않았고, 병원에 갈 정도는 아니라는 판단에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