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정부 화재 유가족, 의정부시장에 ‘대처 미흡’ 항의
입력 2015.03.12 (18:53) 수정 2015.03.12 (19:01) 사회
의정부 아파트 화재 희생자 유가족들이 안병용 시장과 만나 시 당국의 대처 미흡을 항의했습니다.

유가족 25명은 오늘 오후 의정부 시청에서 안 시장을 만나 시가 사고 발생 두 달이 지나도록 장례비 75만 원을 지급한 것 말고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특히 고양터미널 화재나 판교 환풍구 사고에 비교해 의정부 아파트 화재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 대처가 미흡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안 시장은 최선을 다 하려고 했는데 소통이 잘 안된 것 같다며 사과했습니다.
  • 의정부 화재 유가족, 의정부시장에 ‘대처 미흡’ 항의
    • 입력 2015-03-12 18:53:56
    • 수정2015-03-12 19:01:53
    사회
의정부 아파트 화재 희생자 유가족들이 안병용 시장과 만나 시 당국의 대처 미흡을 항의했습니다.

유가족 25명은 오늘 오후 의정부 시청에서 안 시장을 만나 시가 사고 발생 두 달이 지나도록 장례비 75만 원을 지급한 것 말고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특히 고양터미널 화재나 판교 환풍구 사고에 비교해 의정부 아파트 화재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 대처가 미흡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안 시장은 최선을 다 하려고 했는데 소통이 잘 안된 것 같다며 사과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