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서 체벌 당한 초등학생 뇌출혈로 숨져
입력 2015.03.12 (19:18) 수정 2015.03.12 (19:20) 국제
이집트에서 12살 초등학생이 체벌을 받고 숨졌습니다.

이집트 일간지 알아흐람은 카이로의 한 초등학교에서 잡담을 했다는 이유로 심하게 체벌을 받은 초등학생이 숨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학생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선생님에게 머리를 맞은 뒤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음날 뇌출혈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속된 교사는 학생이 숨질 정도로 때리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이집트서 체벌 당한 초등학생 뇌출혈로 숨져
    • 입력 2015-03-12 19:18:20
    • 수정2015-03-12 19:20:17
    국제
이집트에서 12살 초등학생이 체벌을 받고 숨졌습니다.

이집트 일간지 알아흐람은 카이로의 한 초등학교에서 잡담을 했다는 이유로 심하게 체벌을 받은 초등학생이 숨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학생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선생님에게 머리를 맞은 뒤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음날 뇌출혈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속된 교사는 학생이 숨질 정도로 때리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